사회 > 사회일반

공군 女중사 성추행 자살 사건에 입닫은 여성단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02 09:39:08
여성단체연합·민우회·여성단체협의회 등 공식 입장 없어
여가부는 "사건 처리과정·軍 조직문화 현장점검 등 국방부와 협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군부대 내 성폭력과 은폐 등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중사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하루 만에 약 30만명이 동의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2021.06.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군부대 내 성폭력 사건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중사와 관련해 엄정 수사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정작 여성단체들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2일 오전 9시 기준 주요 여성단체 홈페이지를 보면 이번 군부대 내 성폭력 사건과 관련한 성명이나 입장이 나온 곳은 없다.

한국여성단체연합과 한국여성민우회 등은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 박사방 2심 선고에 대한 기자회견' 안내 이후 다른 공지나 성명은 없는 상태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도 홈페이지에 '여성이라는 이유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후보를 장관으로 임명한 것을 규탄한다'라는 성명서 이후엔 추가 성명서가 없다. 지난 1일 오후 9시30분께 'D-365! 2022년 전국동시지방선거,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방안 대토론회' 사후보도자료를 냈지만 이번 군부대 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입장은 없었다.

성폭력과 가정폭력 등 여성폭력으로부터 여성 인권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활동을 하는 한국여성의전화도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10만행동(국민동의청원) 돌입 기자회견' 안내가 마지막 글이다.

반면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지난 1일 '용기 내어 피해 사실을 신고했지만 정의로운 문제해결을 거치지 못하고 먼저 세상을 떠난 성폭력 피해자들을 추모합니다'라는 논평을 냈다.

이번 군부대 내 성폭력 사건은 지난 1일 청원 등록 후 하루 만에 30만명 가까운 동의를 얻을 정도로 이목이 집중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여성단체들의 침묵은 아쉬운 대목이다.

정부는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를 할 방침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지난 1일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관련 사건에 대한 군의 대응을 강하게 질책하며 단호히 대처할 것을 지시했다.

성폭력 피해자 지원 전담부처인 여성가족부도 지난 1일 입장문을 내고 "이번 공군부대 내 성폭력 사망 사건 발생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한다"라며 "반복되는 성폭력 사건의 방지를 위해서는 이번 군대 내 성폭력 사건의 처리 과정과 전반적인 조직 문화에 대한 현장 점검이 필요하다고 본다. 이에 대해 국방부와 협의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