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KISA, 민간 AI 기술에 활용할 '악성코드 특징 정보' 공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08 14:28:05
실제 침해사고 현장서 수집·분석한 6개 항목 72개 특징 정보 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인공지능 기술에 활용할 수 있는 악성코드 특징정보’를 공개한다고 8일 밝혔다.

최근 지능화되고 증가하고 있는 사이버위협에 대응해 내 정보보안 분야에서도 다양한 기술이 연구·개발되고 있다. 하지만 침해사고 현장에 기반한 원천데이터 수집, 주요 특징정보 분석 및 도출, 동종기업 간 상호 정보·기술 교류의 어려움 등으로 개별 기업이 AI 기술을 활용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KISA는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내부 보안기술 및 자체적인 대응능력 향상과 악성코드 분석 기술에 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특징정보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악성코드 특징정보는 ▲MetaData(파일의 일반적인 속성) ▲Dynamic Info ▲Static Info(파일의 악성행위 정보) ▲Network ▲ATT&CK Matrix(악성코드 공격의 전략·기술) ▲ETC(그 외 부가적인 주요 데이터)로 총 6개의 항목으로 분류 및 정의돼 있으며, 항목별 세부 특징정보 72개와 예시 데이터 및 설명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수년간 침해사고를 분석 대응해온 KISA의 노하우와 실제 발생했던 공격 정보가 반영됐다는 점은 이번에 공개하는 악성코드 특징정보의 가장 큰 장점이다. 자세한 내용은 KISA 보호나라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KISA는 산학연 관계자의 요청 시 원천 데이터(악성코드 샘플 IoC), 특징정보 데이터셋을 제공하며, 향후 사이버위협이 증가하고 있는 모바일 악성앱 등 관련 정보 공유 분야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원태 KISA 원장은 “이번 자료 공개를 통해 국내 정보보호 기업의 사이버위협 대응능력 향상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KISA는 최신 ICT기술을 접목한 악성코드 분석 체계를 통해 랜섬웨어 등 국내 유입되는 대량 악성코드를 신속히 분석하고 유관기관에 공유하는 등 국가 사이버방역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