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준석, 43.8% 얻어 당선…헌정사 첫 30대 보수정당 대표 탄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1 11:48:42  |  수정 2021-06-11 11:56:52
0선 이준석 4, 5선 원내대표 누르고 당선
선거인단 37.41%, 일반 58.76% 총 46.8%
선거인단에서는 나경원 40.93%로 앞서
李 "지상과제는 대선 승리…새역사에 초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당선자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1.06.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11일 국민의힘 새 당 대표로 선출됐다.

국회의원 경력이 없는 '0선'의 36세 당 대표가 4선, 5선의 전직 원내대표를 누르고 당 대표에 오른 것으로, 30대 당 대표는 주요 정당 사상 최초다.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이 대표는 선거인단 투표(37.41%)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58.76%)를 합산해 43.82%(총 9만3392표)를 얻어 1위로 당선됐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선거인단 투표 40.93%로 앞섰지만 국민여론조사 28.27%, 합산 37.14%로 이 후보에게 뒤져 고배를 마셨다.

주호영 전 원내대표는 선거인단 16.82%, 여론조사 7.47%를 합산한 14.02%, 조경태 의원은 선거인단 2.91%, 여론조사 2.57%를 합산한 2.81%, 홍문표 의원은 선거인단 1.90%, 여론조사2.94%를 합산 총 2.22%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 대표는 당원투표에서 나 후보에 뒤졌지만 득표율 차가 3.52%에 불과해 보수층이 내년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위한 전략적 투표를 했다는 의미다. 또 일반 여론조사에서는 이 대표가 나 후보에 월등히 앞서 이 대표에 쏠린 국민들의 관심이 입증됐다.

민심은 물론 당심까지 당 대표 경선과정에서 이 대표가 부른 '이준석 돌풍'에 화답, 이 대표에게 야권 통합 대권주자 선출을 통한 정권교체라는 숙제를 안긴 것이다.

이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우리의 지상과제는 대선에 승리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다양한 대선주자 및 그 지지자들과 공존할 수 있는 당을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거 과정에서 무수한 마타도어가 있었지만 누구에게도 책임을 묻지도 않을 것이고 미안함을 표시할 이유도 없다"라며 "누구도 불이익을 받지도 않고 인사는 공정할 것이며 모든 사람은 우리의 '새로운 역사'에 초대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을 분수령으로 우리는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수권세력임을 보여줘 한다"라며 "독재 위선을 심판하기 위해서는 변화하고 자강해서 더욱더 매력적인 정당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세상을 바꾸는 과정에 동참해 관성과 고정관념을 깨달라. 그러면 세상은 바뀔 것"이라고도 했다.

최고위원 경선에서는 조수진·배현진 의원, 김재원·정미경 전 의원이 당선됐다.

조 의원은 10만253표를 얻으며 24.11%, 배 의원은 9만2102표를 얻으며 22.15%, 김 전 의원은 6만2487표를 얻으며 15.02%, 정 전 의원은 4만4591표로 10.72%를 각각 득표했다.

11일 진행된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를 통해 조수진(초선) 의원, 배현진(초선) 의원, 김재원 전 의원, 정미경 전 의원이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청년최고위원에는 김용태 경기 광명을 당협위원장이 총 6만5084표, 31.83%의 득표율로 선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