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문부성, 교과 출판사에 "종군위안부 용어 정정" 우회적 지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8 12:34:26
지난달 18일 교과 출판사 대상 온라인 설명회 개최
"표현 정정 기간은 6월 말까지" 설명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문부과학상.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일본 정부가 교과 검정에서 '종군(從軍) 위안부' 대신 '위안부'라는 표현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공식 채택하자, 문부과학성(교육부에 해당)이 교과서 출판사를 상대로 설명회를 열고 '종군 위안부' 표현을 정정하도록 우회적으로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지난달 18일 약 20개 교과서 출판사 편집담당 임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명회를 열고, 검정에 합격한 교과서의 정정 신청 기간은 '6월 말까지'라고 설명했다.

아사히는 복수의 교과서 출판사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문부성이 설명회에서 종군 위안부 표현을 정정하도록 권고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고 전했다.

문부성의 교과서 검정 규칙은 검증이 끝난 교과서의 표현을 정정할 경우 문부상의 승인을 받아 발행자가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개별 기술에 대해 문부성이 설명회를 여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아사히는 지적했다.

이에 대해 문부성 측은 "드문 일이긴 하지만 국회의 논의를 소개할 목적이었다"며 "정정을 하고 말고는 발행자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교과서 발행자 측에서는 "정정 신청에 대한 설명회 개최는 들어본 적도 없다"며 "(문부성의 설명회 개최는) 정정을 하라는 지시로 받아들였다", "6월 중 정정 신청을 하라고 은근히 재촉한 것"이라는 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4월27일 각의(국무회의)에서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는 오해를 부를 우려가 있다"며 "단순히 위안부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답변서를 채택했다.

일본 우익 세력은 종군 위안부라는 표현에 대해 "종군 기자와 종군 간호사처럼 위안부가 군 일각에 자리매김했다는 오해의 소지를 주는 잘못된 용어"라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일본에서 '종군 위안부'라고 기술된 교과서는 작년 봄 검정을 통과한 중학교 사회과목 1개사와 올봄 검정에 합격한 '역사 종합'과목 2개사 등이다.

중학교 사회과목 및 고등학교 지리 역사, 공민과 교과서는 2014년 검정 기준 개정에서 "정부 견해가 있는 경우는 그것을 기반한 기술"을 하도록 정해져 있다. 문부과학성은 교과서가 답변서의 정부 견해와 '종군 위안부'를 병기하는 것은 허용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