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컵스, 다저스에 팀 노히트 굴욕 선사…MLB 시즌 7번째

등록 2021.06.25 16:21: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팀 노히트노런 달성한 시카고 컵스 선수들. 2021.06.25.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시카고 컵스가 LA 다저스에 팀 노히트 노런이라는 굴욕을 선사했다.

컵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다저스전에서 9이닝 동안 안타를 하나도 맞지 않는 팀 노히트 노런을 달성했다. 결과는 컵스의 4-0 승리.

4명이 합작한 진기록이었다.

선발 잭 데이비스가 6이닝 동안 볼넷 5개를 내줬으나 피안타 없이 마운드를 넘겼다.

이어 등판한 구원 투수 라이언 테페라와 앤드류 샤핀이 1이닝씩을 무안타로 막았고, 마무리 크레이그 킴브렐이 마지막 9회를 탈삼진 3개로 정리하면서 대기록이 완성됐다.

올헤 MLB에서 노히트 노런이 나온 것은 7번째다. 아직 시즌이 절반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1900년 이후 한 시즌 최다 타이 기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