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청해부대 등 軍 코로나19 확산에 거리두기 4단계 연장

등록 2021.07.26 11:10: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군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일괄 통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318명으로 집계된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들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2021.07.26.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군부대 내외 확진자 상황과 수도권 거리두기 조정 등으로 군 내 거리두기 4단계가 26일부터 2주간 연장된다.

국방부는 26일 "군 내외 확진자 상황, 수도권 거리두기 조정과 연계해 전 부대 군 내 거리두기 4단계를 2주간(7월26일~8월8일) 연장한다"고 밝혔다.

수도권 군부대 장병들의 휴가와 외출, 외박, 면회가 통제된다. 휴가는 전 부대에서 10% 범위 안에서 최소한 허용된다.

군인 사적 모임은 연기 또는 취소된다. 종교활동은 온라인으로 이뤄진다. 행사·방문·출장·회의는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1명이 추가 확진됐다. 경기 파주시 육군부대 간부 1명은 증상 발현으로 진단검사 결과 확진됐다.

군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3명이 이날 완치됐다. 군 내 치료 중인 환자는 334명이다. 군 누적 확진자는 1491명, 완치자는 1157명이다.

군부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보건당국 기준 격리자는 609명,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2만202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