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 해수욕장서 전자발찌 찬 채 몰카 촬영한 남성 검거

등록 2021.07.27 07:31: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해수욕장에서 전자발찌를 착용한 채 여성을 몰래 촬영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광안여름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카메라등이용촬영죄) 위반 혐의로 A씨를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후 3시께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에서 한 여성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붙잡았다. 당시 A씨는 강아지 사진을 찍은 것이라고 변명했지만, A씨의 휴대전화에서 불법 촬영한 사진들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강간 등 상해죄로 복역한 이후 전자발찌를 착용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