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측, '김건희 동거설' 보도 강진구 등 3명 형사고발

등록 2021.07.28 14:10: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열린공감TV 정천수 대표, 강진구 등 주거침입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거짓을 퍼뜨리는 범죄 더 두고볼 수 없어…기사 안 내리면 추가 대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2019.07.25.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야권 유력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이 부인 김건희씨의 과거 동거설을 보도한 열린공감TV 강진구 기자 등 3명을 형사고발했다.

28일 윤석열캠프에 따르면 캠프는 이날 열린공감TV 정천수 대표, 강진구 기자 등 3명을 주거침입 및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발했다.

캠프측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방송수익만을 노리고 검증을 빙자해 입에 담을 수도 없는 거짓을 퍼뜨리는 범죄행위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고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열린공감TV방송을 토대로 거짓 내용을 확산한 매체들을 포함해 즉시 기사를 내리는 등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경고한다"고 했다.

앞서 유튜브 매체 열린공감TV는 이날 김건희씨와 기혼이었던 양모 전 차장검사가 과거 동거를 한 사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양 전 검사의 모친 A씨의 인터뷰한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영상에서 "(김씨가) 나를 엄마라고 하고 자기를 딸이라고 하고 내 아들에겐 오빠라고 하고 살았다"며 "내 아들하고 완전하게 마무리를 해야 하는데 날 배신하고 다른 남자에게 갔다"고 말했다.

또 현재 윤 전 총장과 김씨가 거주하는 서초동의 아파트도 A씨와 양 전 검사의 돈으로 산 것이란 취지의 발언도 했다.

한편 양 전 검사와 가족들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열림공감tv 등은 94세 노모의 집에 일방적으로 찾아간 것도 모자라 '점을 보러 왔다'며 거짓말로 접근하고 원하는 답을 질문에 넣어 유도했다"며 "인권유린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평소 94세의 고령에 거의 거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며, 귀가 어두워 가족에게도 동문서답 하는 등 치매기가 있어 온전치 못해 가족들의 간호를 오랫동안 받아왔던 노모에게 무슨 의미인지도 모른채 유도된 답변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며 "양 모 변호사는 김모씨와 어떠한 사적관계도 없었고, 김모씨의 아파트 306호 취득에도 관여된 바 전혀 없다"고 했다.

양 전 검사는 아울러 이날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모친의 치매 진단서를 공개할 의사도 밝혔다. 그는 "치매 진단서, 치매약 처방전 등 개인정보를 일부 가리고 배포할 계획"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앞서 전날 부산 국제여객터미널 북항 재개발 홍보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과거 부인과 양모 전 검사와의 부적절한 관계를 보도한 보도에 대한 입장'에 대한 질문을 받고 "객관적으로 확인해보라"며 "어떤 분이 그런 말을 했으면 맞는 말인지 잘못된 말인지 검증을 해보면 되지 않느냐"고 반문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