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더우먼' 이하늬 "누가 나 건드렸어?" 분노 3단 콤보

등록 2021.09.18 16:18: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8일 방송되는 SBS TV 금토극 '원더우먼' (사진 = SBS)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원더우먼' 이하늬가 예배당 한가운데서 난동을 벌이고 있는 '분노 3단 콤보' 현장이 포착됐다.

SBS 새 금토극 '원 더 우먼(One the Woman)'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1회 방송에서 차장검사의 라인 타기에 몰두하던 비리 검사 조연주(이하늬)는 수사 도중 자신과 똑같은 외모, 똑같은 옷차림의 재벌가 며느리 강미나(이하늬)를 목격했고 혼란스러움도 잠시, 갑자기 나타난 의문의 차에 치여 응급실로 실려 갔다.

더욱이 눈을 뜬 조연주 앞에 등장한 사람은 다름 아닌 강미나의 시어머니 서명원(나영희)이었고, 기억상실에 걸린 조연주가 "내가... 내가 누구에요?"라며 혼란스러워하는 '인생체인지 엔딩'이 펼쳐져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18일 오후 10시 방송될 2회에서는 재벌가 며느리의 삶을 살게 된 비리 검사 조연주가 성질머리 본능을 일깨우고 있는 '분노 3단 콤보' 현장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극중 기억상실에 걸린 조연주가 강미나의 시댁 식구들과 함께 추도 예배에 참석한 장면.

성경책을 들고 있던 조연주가 갑자기 매서운 눈빛을 찌릿 날리더니 자리를 박치고 일어나고, 이어 자신을 말리는 남편 한성운(송원석)을 어이가 없다는 눈동자로 당당하게 맞받아친다.

조연주의 난동으로 순식간에 예배당이 아수라장이 된 가운데 시아버지 한영식(전국환), 시어머니 서명원, 시누이 한성혜(진서연) 등 시댁 식구들이 등을 돌리고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어, 과연 조연주가 예배 도중 분노를 터트린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제작진은 "믿고 보는 이하늬의 코믹 열연이 빛을 발하는 장면"이라며 "조연주의 사이다 활약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거침없고 짜릿한 행보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