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낙연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국민 상식 벗어나"(종합)

등록 2021.09.27 14:16: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석열 장모 성남시 땅 경매 50억 차액 의혹 등도 50억 클럽"
"부산 엘시티 게이트도 수사통해 드러나지 않은 진실 밝혀야"
"정부 합동특수본 설치, 부동산감독원 신설해 부패 뿌리뽑아야"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정치검찰의 국기문란 국정조사 추진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1.09.27.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27일 부산을 찾아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의 성남시 땅 경매 50억원 차액 의혹에 대해 '불공정, 부정부패, 불평등'을 외치며 부패 청산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성남 화천대유 사태'를 그 예로 들면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은아버지가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민정수석을 하지 않았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이는 국민이 생각하는 상식에 벗어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진실이 밝혀져야겠지만 지금까지의 보도로만 보아도 기득권 세력이 자녀에게 힘과 돈을 세습한 악습이다"며 "날마다 새로운 사실이 드러나는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의 성남시 땅 경매 50억원 차액,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등 '50억 클럽'이란 말이 나올 정도"라고 비판했다. 이는 "국기문란 고발사주 의혹, 아직도 진실을 밝히지 못한 부산 엘시티 게이트에 이르기까지 부산시민과 국민은 분노를 넘어 절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촛불혁명은 부정한 정치경제 권력을 심판하고 온전한 적폐청산과 민주주의 완성을 명령했다. 문재인 정부는 그 명령을 완수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왔다"며 "그러나 기득권 세력의 특권 동맹은 여전히 강고하다. 법과 국민의 눈을 피해 교묘하게 세습 카르텔을 강화하며 저항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부산시민과 국민을 좌절시킨 모든 적폐를 완전히 청산하겠다. 지금 드러나는 적폐의 청산은 이념과 진영의 문제가 아니다. 대한민국의 질서가 정의냐 불의냐, 공정이냐 불공정이냐, 상식이냐 특권이냐를 선택해야 하는 문제다"며 대한민국 질서를 위한 모든 개혁 조치를 단행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정치검찰의 국기문란 국정조사 추진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1.09.27. yulnetphoto@newsis.com


이를 위해 이 전 대표는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부산 엘시티 비리, 박형준 부산시장의 의혹 등에 대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정치검찰의 국기문란 논란 국정조사, 부정부패 척결 위한 공직사회 대개혁, LH 사태 등 부동산 정의를 세우기 위한 '부동산감독원' 설치 등에 대한 촉구와 함께 이행을 약속했다.

이 전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은 외환위기 극복을 위해 부패경제를 개혁했다. 노무현 대통령은 반칙과 특권에 맞서 권위주의 청산과 정치개혁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적폐청산과 권력기관 개혁에 힘을 다했다"며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불공정, 부정부패, 불평등을 확실히 청산하는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민주당 대선 후보자 경선은 대전·충남을 시작으로 충북, 강원도, 호남권 등에 대한 투표를 마무리했으며 PK지역에 대한 경선은 오는 2일 열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