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버햄튼, 0-2에서 3-2 대역전승…황희찬 백패스 실수

등록 2021.10.17 08:52: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버햄프턴=AP/뉴시스]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의 황희찬이 2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경기장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승리로 마친 후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황희찬은 전반 20분 선제 골, 후반 13분 결승 골 등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2021.10.03.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황희찬(울버햄튼)의 소속팀 울버햄튼이 2-0으로 뒤지다 3-2로 뒤집는 대역전승을 거뒀다. 황희찬은 88분을 뛰면서 뼈아픈 실수를 범했다.

울버햄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벌어진 아스톤 빌라와의 2021~2022 EPL 8라운드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을 0-0으로 끝낸 뒤, 후반 초중반에 내리 2실점해 0-2로 뒤졌던 울버햄튼은 로맹 사이스, 코너 코디, 후벵 네베스의 릴레이골을 앞세워 역전 드라마를 썼다.

4승4패(승점 12)가 된 울버햄튼은 8위로 올라섰다.

국가대표팀 소집 이후 복귀한 황희찬은 선발로 출전해 후반 43분까지 88분을 소화했다.

0-1로 뒤진 후반 23분 실점의 빌미가 되는 백패스 실수를 범했다. 황희찬의 백패스가 상대 공격수 왓킨스에게 이어졌고, 존 맥긴의 추가골로 연결됐다.

황희찬은 머리를 감싸며 자책했다.

하지만 0-2로 뒤진 울버햄튼은 후반 35분, 40분에 사이스, 코디의 연속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후반 추가시간 네베스의 골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