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국 맹학교 12곳에 문화재 촉각 교구 배포

등록 2021.10.18 15:11: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화재 체험 촉각 교구 세트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2021.10.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국립중앙박물관은 18일부터 전국 맹학교 12곳에 문화재 체험 촉각 교구를 배포한다고 밝혔다. 

촉각 교구 '우리 문화를 꿰뚫다'는 초·중등 과정 시각장애 청소년들이 우리나라 대표 문화재를 효과적으로 학습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우리 문화에 대한 청소년들의 이해를 높이고 진학 준비에도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박물관 소장품 중 역사교과서,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수록된 문화재 15점을 중심으로, 개발됐다.

 농경문 청동기, 황남대총 금관, 끈무늬병 등 문화재의 기본 정보를 익히면서 종이, 나무, 도자기의 질감을 느끼고 입체형 교구를 만질 수 있다.

시각장애 청소년이 여러 감각을 이용해 문화재를 공감각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교재와 교구 세 종류를 한 세트로 구성했다.

시각장애 청소년의 문화재 학습을 위해 박물관 소장품을 기반으로 통합 체험형 교재와 교구 개발은 이번이 첫 사례다.

박물관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박물관 방문에 어려움을 겪는 시각장애 청소년들이 학교 현장에서 문화재를 학습하도록 전국 맹학교에 교구를 배포하고 시각장애 관련 도서관과 단체에도  배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