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은경 "최근 확진자 감소, 청·장년층 접종 확대 영향"

등록 2021.10.18 15:25:36수정 2021.10.18 16:44: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예방접종만으로 코로나19 종식·근절 어려워"
"위중증·전파 차단엔 효과, 안정적 관리 가능"
"접종률, 거리두기 완화에 효과있을지 살펴야"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8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청에서 코로나19 감염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0.18.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최근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감소는 청·장년층 백신 접종률이 높아진 영향이라는 방역 당국의 진단이 나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8일 오후 코로나19 특집브리핑에서 "최근 2주 연속 (확진자)발생이 감소하고 있다"며 "4차 유행을 주도했던 청장년층의 접종률이 높아진 것이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혹시 검사 숫자가 감소해서 그런(확진자 발생이 적어진 것인)가 해서 검사량과 검사 양성률을 같이 보고 있는데 추석 연휴 직후 검사량이 대량 증가했다가 조금 감소하긴 했다"면서도 "양성률도 일부 감소하고 있어 계속해서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했다. 

통상 진단검사 건수가 줄어들면 확진자 수도 같이 감소하는 경향을 띈다. 때문에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의 비율을 의미하는 양성률을 통해 유행 추이를 판단한다.
 
정 청장은 "굉장히 높은 전염력이 있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 되면서 접종만으로는 코로나19를 종식·근절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예방접종으로 위중증률을 낮추고 어느 정도 전파를 차단할 수 있기에 최대한 접종률을 높이면서 안정적으로 상황을 관리하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다만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의 일부 방역 수칙을 완화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다시 유행이 확산할 수 있다고 보고 예의주시 하고 있다.

정 청장은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돼 사적모임 규모가 확대되고 운영(영업)시간이 확장되는 부분들이 있다"며 "거리두기 완화의 효과가 어떻게 나타나는지 같이 살펴봐야 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아무래도 사람 간 접촉이 많아지고 마스크 착용이 느슨해지면 전파가 일어날 수 있다"며 "예방접종률이 얼마나 차단해줄 것인가는 이번 주에 좀 더 모니터링을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단계적인 일상회복을 준비하고 있는 시점에서 방심은 가장 큰 위험요인"이라며 예방접종과 함께마스크 착용, 손씻기, 수시로 환기하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거듭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