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백악관 '백신 의무화' 압박에도…공무원·민간인 해고 등 갈등 여전

등록 2021.10.20 13:51: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워싱턴주립대 감독 해고…시카고 경찰 갈등
美 기업들 속속 동참 나서…강경 조치 예고

associate_pic

[마이애미(미국)=AP/뉴시스] 지난 5월13일 미국 마이애미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센터에 놓여 있는 주사기. 2021.10.18.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가 확산하면서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의무화' 정책에 따라 미국 기업들과 주요 도시들이 백신 의무화에 나서고 있으나 백신을 맞지 않은 인력들은 대거 해고될 위기다.

19일(현지시간) NBC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워싱턴주립대학교는 지난 18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한 닉 롤로비치 축구 감독을 해고했다고 밝혔다.

워싱턴주에서 가장 높은 연봉을 받는 공무원이었던 그는 워싱턴주가 모든 공무원과 의료종사자 등의 백신 접종을 요구하도록 하면서 해고됐다.

시카고에선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경찰들과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시카고시 경찰의 3분의1이 예방접종 상태를 마감시한까지 보고하지 않았고 일부 경찰관들은 무급 상태에 놓였다.

미국 기업들은 백신 의무화에 속속 합류하며 이를 따르지 않을 경우 해고 등 강경 조치를 예고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군용장비 등 물품을 운송하는 유니언퍼시픽은 연방정부 계약업체에 대한 행정명령을 준수한다며 직원들의 백신 접종을 요구했다.

유니언퍼시픽은 노조원에게는 현금 지급, 비노조원에게는 휴가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반면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비노조원의 경우 해고 등 징계를 내리고 노조원은 업무에서 배제한다는 방침이다.

미군에 항공기 엔진과 기타 장비를 공급하는 제너럴일렉트릭(GE)도 백신 의무화에 합류했다. GE는 5만6000명의 미군 근로자들이 오는 12월8일까지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의료 또는 종교적 면제를 받아야 한다고 통보했다.

앞서 보잉, IBM, 레이시온테크놀로지스 등 미 연방정부와 계약한 업체들이 이미 직원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GE와 유니언퍼시픽을 포함해 이 회사들은 모두 30만명이 넘는 미국 근로자들을 고용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난달 '백신 접종 의무화' 행정명령에 따라 백신 의무화가 확산하고 있다.

이 행정명령에 따르면 연방정부 직원뿐 아니라 연방정부와 거래하는 일반인들도 반드시 백신을 맞도록 했다. 마감시한은 오는 12월8일이다.

또 백악관은 직원수 100명 이상인 민간기업들에 대해 백신 접종을 요구하거나 정기적인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직업안전위생관리국(OSHA)의 공식 지침을 기다리고 있다. 월트디즈니, 타이슨푸드 등 일부 대기업들은 선제적으로 백신 의무화 조치를 취했다.

그러나 상당수 기업들은 OSHA의 구체적인 지침을 기다리고 있다. 또 곳곳에서 백신을 맞지 않은 이들이 대거 일자리를 위기에 처하며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