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홍준표 중대결심 하든 뭘 하든 각자 판단"

등록 2021.10.24 10:53:20수정 2021.10.24 13:15: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洪 "광역단체장 미끼" "尹 "답변할 가치 없다"
"국민·당원만 봐…여조 문항 유불리 생각안해"
"경선 마치면 김종인 도와줄 것 같은 느낌도"
"원희룡 부인 '소시오패스' 발언, 전문가 견해"
"妻는 개사과 경위 몰라…적극적인 사람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2021.10.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4일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이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을 영입했다'고 한데 대해 "답변할 가치가 없다"라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김태호·박진 의원, 심재철 전 의원, 유정복 전 인천시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인사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답했다.

그는 홍 의원이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여론조사 방식을 이재명 후보와 1대1로 4자 조사로 결정할 경우 중대 경심을 할 수 있다고 한 데 대해서는 "중대결심을 하건 뭘 하건 각자 판단할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 방식에 대해)우리 당원과 국민만 바라보고 갈 뿐이지 유불리를 생각한 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캠프에 합류할 가능성에 대해 "(지난 금요일 만찬에서) 합류할 시기나 그런 말씀은 없었다. 아마 경선을 마치고 나면 좀 도와주실 것 같은 느낌은 받았다"라고 답했다.

원희룡 후보 부인의 '이재명 소시오패스' 발언과 관련해선 "검찰 수사 하면서 그런 소시오패스적인 사람들을 봤지만 원 후보 부인의 이야기는 전문가적 견해를 밝히신 거고 제 의견은 특별한 건 없다"라고 했다.

윤 후보는 '개사과' 사진과 관련해 부인 김건희씨 사무실에서 찍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그는 "제 처는 그런 내용을 모른다. 사과 관련 스토리를 해 준거고 그걸 하면 좋겠다고 제가 판단해서 하라고 한거다"라며 "집이든 어떤 사무실이든 그게 뭐가 중요하겠나. 어떤 분(홍 후보)은 부인이 후원회장도 맡는데 시쳇말로 선거는 패밀리 비즈니스라 하지 않나. 제 처는 다른 후보처럼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기 때문에 오해할 필요가 없다"라고 말했다.

 '전두환 옹호'발언으로 성난 호남 민심에 해명하기 위해 광주행을 계획하고 있다.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으며 광주 쪽 캠프 인사들과 시기를 조율중이라고 윤 후보는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