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T, 고영표 7⅓이닝 11K 1실점 역투에도…잔루 13개에 눈물

등록 2021.10.28 18:47: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T, NC와 더블헤더 1차전 1-1 무승부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22일 오후 대구 수성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경기, 1회말 KT 선발투수 고영표가 역투하고 있다. 2021.10.22. lmy@newsis.com

[수원=뉴시스] 김주희 기자 = 고영표(30·KT 위즈)의 호투에도, 타선의 응답없인 팀에 승리를 안길 수 없었다.

고영표는 2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 7⅓이닝 8피안타 1볼넷 1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삼진 11개는 개인 한 경기 최다 타이 기록이다.

우승에 도전하는 KT에 이날 경기의 의미는 컸다.

1위 삼성 라이온즈에 0.5게임 차로 뒤지고 있는 KT는 1차전을 잡으면 공동 선두로 도약할 수 있다. 2차전까지 잡으면 단독 선두가 될 수 있었다.

중요한 경기에서 선발 중책을 맡은 고영표는 팀의 기대에 부응하듯 역투를 펼쳤다.

1, 2회를 연거푸 삼자범퇴로 잡아낸 고영표는 0-0으로 맞선 4회에는 나성범에 내야 안타, 양의지에 볼넷을 내줘 1사 1, 2루에 몰렸다. 그러나 애런 알테어와 노진혁을 연거푸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1-0으로 앞선 6회에는 다시 한번 위기를 맞았다. 2사 후 양의지에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맞았다. 이어 알테어에게도 좌중간 안타를 맞았지만, 중견수 배정대의 정확한 송구에 홈으로 뛰어들던 2루주자 양의지가 아웃돼 실점하지 않았다.

7회까지 95구를 던지며 무실점 피칭을 한 고영표는 8회 첫 실점을 했다. 

김태군의 내야 안타와 김주원의 우전 안타로 연결된 1사 1, 3루에서 나성범에게 유격수 내야 안타를 허용했다. 결국 고영표는 고개를 숙이고 마운드를 내려가야 했다.

이날 고영표가 7⅓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내준 점수는 단 1점. 긴 이닝을 최소 실점으로 막아주는 선발 투수 역할을 모두 해냈다.

그러나 팀 타선은 달랐다. 이날 KT는 안타 9개와 사사구 5개를 얻어내고도 단 1점을 수확하는데 그쳤다.

1회부터 안타 2개와 볼넷으로 1사 만루를 만들고도 1점도 뽑아내지 못했던 타선은 2회 2사 2루, 6회 1사 1루 기회도 살리지 못했다. 1-1로 맞선 8회 1사 2루, 9회 1사 1루에서도 침묵하면서 끝까지 웃을 수 없었다.

이날 더블헤더 1차전 KT의 잔루는 13개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