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웹툰 '지옥'도 인기…평균 조회수 22배 증가

등록 2021.12.06 09:11: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웹툰 '지옥' (사진=네이버웹툰 제공) 2021.12.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인기가 웹툰 '지옥' 인기도 높였다.

네이버웹툰은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공개 전 3개월 주간 평균 대비 공개 후 2주간 평균값을 비교 분석한 결과, 원작 웹툰의 주간 평균 조회수가 약 22배, 주간 평균 결제자수가 약 14배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달 19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은 웹툰 원작자인 감독 연상호와 작가 최규석이  연출과 극본에 참여했다. 시리즈 공개 후 3일간 4348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비영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원작 웹툰에 대한 해외 독자의 관심도 커졌다.

현재 웹툰 '지옥'은 네이버웹툰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영어, 일본어, 태국어, 스페인어 등 총 10개 언어로 제공되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글로벌 연재 후 '넷플릭스 시리즈의 원작을 보러 왔다', '웹툰과 드라마 모두 강렬하다', '넷플릭스 시리즈의 감독이 웹툰 원작자라는 사실이 놀랍다' 등 해외 독자들의 긍정적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웹툰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인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2019년 8월 '프롤로그' 편을 시작으로 네이버웹툰에서 처음 공개됐고 지난해 9월 완결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