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영향평가…韓, 해상 범위 이의제기

등록 2021.12.07 12:25:39수정 2021.12.07 14:5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일 한일 화상 실무 브리핑…日 설명 및 질의응답
韓 전문가, 日 평가 해상 범위 10㎢ '너무 넓다'
日 보고서 '해상 오염·인체 미치는 영향 미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환경보건시민센터 회원들이 10월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류 추진 발언 비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1.12.07.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방출과 관련한 한일 실무 브리핑에서 우리 측은 일본이 설정한 방사능 오염도 측정 기준에 문제를 제기했다.

7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3일 화상으로 열린 한일 간 실무 브리핑에서 우리 측 전문가들은 이 같은 우려를 전달했다. 이 브리핑은 도쿄전력이 발표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시 방사선 영향평가 보고서' 초안과 관련한 일본 측 설명과 양측 질의응답 순서로 진행됐다.

우리 측 전문가들은 일본이 방사능 오염 농도를 평가하려고 정한 해상 구역 범위(10㎢)가 너무 넓다고 봤다. 대상 구역을 넓혀 최대한의 희석 효과를 노렸다는 시각이다. 일본 측은 어민이 어업활동을 벌이는 구역을 포함하려면 이 정도가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우리 측은 일본의 시뮬레이션이 단기간 영향 평가에 치우쳐 있으며, 예상치 못한 실수나 사고로 인해 제대로 처리되지 않은 오염수가 그대로 방출된 경우에 대한 대비책도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일본 측 설명은 다핵종제거설비(ALPS) 정화장치를 거친 저농도 오염수인 만큼 인체와 해양에 미치는 영향이 경미하다는 데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도쿄전력 방사선 영향평가에 따르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로 인한 연간 피폭량은 1mSv(밀리시버트)의 6만분의 1~1만분의 1 수준이다.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가 정한 일반인 기준 연간 피폭선량 한도는 1mSv다. 엑스레이를 10번 찍으면 1mSv에 노출된다고 본다.

일본은 4월 한국 등 주변국과 협의 없이 2023년 봄부터 후쿠시마 앞바다에 오염수를 방류하겠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했다.

이후 일본은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란 명칭을 밀어붙이고 있다.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은 ALPS를 통과한 오염수에도 삼중수소(트리튬) 등 방사성 물질이 남아있단 점에서 안전 우려를 제기해왔다.

이번 브리핑에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대응 관계부처 TF 산하 5개 부처가 참석했다. 일본 측에서는  외무성, 자원에너지청, 도쿄전력 관계자들이 나섰다. 일본 원자력규제위는 방류 시기가 늦춰질 수 있다고 밝혔지만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방류 시점은 논의되지 않았다.

일본은 보완 작업을 거쳐 18일 방사선 영향평가 보고서를 확정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