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롯데 그룹, 메타버스 구현한다…'언리얼 엔진' 도입

등록 2022.01.05 19:20: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롯데정보통신 자회사 칼리버스-에픽게임즈 협력
롯데, 메타버스 시장 선점 위해 언리얼 엔진 도입
칼리버스의 3D 그래픽 제작 및 딥 인터랙티브 기술과 시너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에픽게임즈와 칼리버스가 롯데 그룹의 실감형 메타버스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롯데정보통신 노준형 대표, 칼리버스 김동규 대표, 에픽게임즈 코리아 박성철 대표. (사진 제공=에픽게임즈)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롯데 그룹이 실감형 메타버스 시장 선점을 위해 에픽게임즈와 손을 잡았다.

롯데정보통신의 자회사 칼리버스는 언리얼 엔진 제작사 에픽게임즈의 한국법인과 언리얼 엔진 기반의 실감형 메타버스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언리얼 엔진은 게임, 영화, TV, 건축, 자동차 등 전 산업에서 최첨단 콘텐츠, 인터랙티브 경험, 몰입형 가상세계 제작에 사용되고 있다. 특히 탁월한 실시간 3D 콘텐츠 경험을 만들어낼 수 있어 메타버스 구축의 핵심 개발툴로 자리잡고 있다. 언리얼 엔진만의 혁신적인 VFX 기술인 버추얼 프로덕션 또한 각광받고 있다.

칼리버스는 3D 그래픽 제작 기술과 특허받은 딥 인터랙티브(Deep Interactive) 기술을 기반으로 메타버스 콘텐츠를 제작하는 전문 기업이다.

이번 MOU를 통해 칼리버스는 언리얼 엔진을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에 활용해 현장에서 실제 경험하는 것과 같은 생동감 넘치는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며, 향후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언리얼 엔진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칼리버스는 ▲매장에 가지 않고도 제품을 살펴보고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버추얼 스토어' ▲실제 영화관에서 영화를 관람하는 경험을 제공하는 '버추얼 시어터' ▲다양한 패션 아이템을 시착해볼 수 있는 '버추얼 드레스룸' ▲초고화질 실사 아티스트가 결합된 대규모 '버추얼 콘서트 아레나' 등 다양한 메타버스 콘텐츠를 CES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김동규 칼리버스 대표는 "앞으로도 시간과 장소의 제약을 없애는 실감형 메타버스 구현에 박차를 가해 기존과 차별화된 프리미엄 메타버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관련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철 에픽게임즈 코리아 대표는 "국내외 굴지의 인프라를 갖춘 롯데 그룹과의 업무협약 체결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칼리버스가 언리얼 엔진을 통해 다가오는 메타버스 시대를 리딩하는 차원이 다른 경험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위해 에픽게임즈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