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실시간 영상 찍어 신고…전북경찰 '보이는 112' 서비스 본격 운영

등록 2022.01.17 15:15:19수정 2022.01.17 15:2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경찰청은 17일 112치안종합상황실에서 이형세 청장을 비롯한 각 부장과 신임 경찰서장, 과장들이 참여한 가운데 '보이는 112' 서비스 시연회를 열었다.2022.01.17.(사진=전북경찰청 제공)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신고자 휴대전화를 통해 신고자의 위치와 상황을 실시간 영상으로 볼 수 있는 '보이는 112' 서비스가 본격 운영된다.

전북경찰청은 17일 112치안종합상황실에서 이형세 청장을 비롯한 각 부장과 신임 경찰서장, 과장들이 참여한 가운데 '보이는 112' 서비스 시연회를 열었다.

이 서비스는 112 신고를 접수하면 신고자 휴대전화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 신고자가 문자에 포함된 URL을 누르면 신고자 위치와 신고자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히는 현장 상황이 상황 요원에게 실시간으로 전송되는 서비스다.

특히 LBS(위치 기반 서비스) 요청 없이 정확한 신고자의 위치를 확인하고 112 상황실에서 신고자 휴대전화 카메라를 원격 조정할 수 있도록 해 현장 상황을 신속·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경찰과 비밀 채팅 기능도 제공, 채팅 화면을 구글 웹 화면으로 변경시켜 신고한 사실을 노출하지 않고 실시간으로 채팅을 할 수도 있다.

접수 단계에서 촬영된 영상과 채팅 내용은 출동 경찰관에게 파일로 전달돼 112 휴대전화와 태블릿에서 확인하게 된다.
 
강태호 전북청 112치안종합상황실장은 "신고자가 정확한 위치를 설명하기 어려울 때 용이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신속하고 정확한 현장 상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