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설날 호랑이 기운 느껴볼까?" 국립국악원, '호랑풍류'

등록 2022.01.18 10:31: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립국악원 설 공연 '호랑풍류' 포스터.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2022.01.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이 설 명절을 맞이해 호랑이의 역동적인 기운을 느낄 수 있는 전통 국악 공연을 선보인다.

국립국악원은 설 명절 당일인 2월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오후 3시에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설 공연 '호랑풍류'를 진행한다.

이번 공연에는 국립국악원 정악단, 민속악단, 무용단이 출연해 궁중음악과 무용을 비롯해 전통 춤, 민요, 연희 등 총 6가지 종목의 전통 레퍼토리를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사회는 소리꾼 김나니가 맡았다.

공연의 시작과 끝은 우렁찬 대취타, 신명나는 민속춤과 연희로 새해의 생동하는 기운을 전한다. 국립국악원 정악단은 호쾌하고 우렁찬 울림으로 조선 왕실의 위엄 있는 행차 음악인 '대취타'로 공연의 첫 문을 열며 새해 나쁜 기운을 물리치는 희망의 의미를 전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립국악원 설 공연 '호랑풍류'. '대취타' 공연 사진.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2022.01.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마지막은 국립국악원 무용단과 민속악단이 흥겨운 장구춤과 소고춤, 진도북춤 그리고 판굿으로 이어지는 '흥, 그 신명'으로 구성해 온 가족 모두 흑호랑이해의 역동적인 기운을 느낄 수 있도록 마련했다.

새해의 무사안녕과 희망을 기원하며 부르는 노래와 춤도 선보인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은 '서도 비나리'를 통해 관객에게 위로와 안부를 전하고 희망찬 미래를 기원하는 노랫말을 구성진 서도 소리에 담아 전한다.

또 국립국악원 무용단은 장수를 상징하는 학무와 순결한 아름다움과 왕의 덕망을 표현한 연화대무, 나쁜 기운을 물리치는 처용무를 하나의 작품으로 구성한 '학연화대처용무합설'을 선보여 새해의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궁중 무용의 멋을 전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립국악원 설 공연 '호랑풍류'. '학연화대처용무합설' 공연 사진.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2022.01.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평화롭고 풍요로운 화합을 기원하는 노래와 음악도 함께한다.

국립국악원 정악단은 세종대왕이 백성과 함께 음악으로 즐거움을 나누고자 작곡했던 '여민락'을 연주해 나눔과 화합의 메시지를 전한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도 우리 민족의 풍요로운 삶을 노래한 남원산성, 성주풀이, 진도아리랑 등을 엮은 '풍요연곡'을 선보여 한 해의 평화와 넉넉함을 기원한다.

관객 체험 이벤트도 마련된다. 공연장인 예악당 옆에 위치한 국악박물관에서는 120년 전 임인년에 연행된 대한제국의 궁중 잔치인 '임인진연'을 주제로 한 영상 전시와 유물 등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립국악원 설 공연 '호랑풍류'. '민속한마당' 공연 사진.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2022.01.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와 함께 공연 예매 관객에게는 가족과 함께 윷놀이, 제기차기, 팽이놀이, 딱지치기 등을 즐길 수 있는 '민속놀이 꾸러미'를 무료로 증정한다.

이번 '호랑풍류' 공연은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도록 새해의 희망과 호랑이의 역동적인 기운을 전통 음악과 노래, 춤으로 엮어 기획했다. 8세 이상 관람 가능하며, 예매는 국립국악원 홈페이지 및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