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베이징동계올림픽 루지 전종목 출전 확정

등록 2022.01.18 15:34: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림픽 3연속 전종목 출전

임남규, 부상 투혼 속 출전권 획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국 루지대표팀(사진=대한루지경기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대한루지경기연맹(회장 박지은)은 국제연맹으로부터 남자 1인승·2인승, 여자 1인승·2인승 출전권에 대한 확정 공문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2021/2022시즌 1차 월드컵부터 7차 월드컵까지의 포인트를 합산해 개인종목 및 단체전(팀릴레이) 출전권을 모두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연맹에서는 지난해 올림픽 시즌을 대비해서 지난 9월부터 러시아에 해외전지훈련캠프를 차리고 시즌에 돌입했으며 라트비아에서 10월 말까지 새로운 썰매 테스트 및 주행 감각을 익히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했다. 이 결과 지난해 11월 중국에서 열린 제1차 월드컵 겸 올림픽 테스트이벤트에서 세계 강호들을 제치고 팀릴레이 6위라는 준수한 성적을 받아 잔여 시즌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남자1인승 임남규는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기 위해 투혼을 발휘했다. 임남규는 6차 월드컵 공식 훈련 중 다리에 심각한 부상을 당해 1월2일 일시귀국 했다. 임남규는 스스로 마지막 올림픽 티켓을 획득하기 위해 입국한 지 3일 만인 5일 새벽 다시 라트비아로 출국을 강행했다. 결국 8차 월드컵 경기까지 마무리해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대한루지경기연맹 박지은 회장은 "한국 루지는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처음 전 종목 출전을 했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까지 3회 연속 전 종목 출전이라는 대업을 달성했다.

연간 등록선수가 30여명인 종목에서 이러한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건 맡은 바 자리에서 묵묵히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임해준 국가대표 선수들, 지도자들, 연맹 관계자들의 힘이 컸다.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1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오는 25일 평창에서 올림픽 출전을 위한 최종 마무리 훈련을 한 후 30일 중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한편 루지 경기는 2월5일 남자1인승 경기를 시작으로 10일 팀릴레이 경기까지 총 6일간 이어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