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산시, 올해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에 210억원 투입

등록 2022.01.20 11:09: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친환경자동차 확대보급 등 24개 대기질 개선 사업 추진

associate_pic

서산시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서산=뉴시스]송승화 기자 = 충남 서산시가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과 탄소중립도시 구현을 위해 올해 총사업비 210억을 투입한다.
 
20일 시에 따르면 주요사업은 ▲전기충전소 설치(5개) ▲전기자동차 지원(381대) ▲전기 화물차 지원(140대) ▲수소자동차 지원(60대) ▲5등급 경유차량 조기폐차 지원(1500대) ▲LPG 1톤(t) 화물차 전환지원(250대) ▲어린이통학차량 LPG차량 전환지원(36대) ▲저감장치(DPF) 설치지원(800대) ▲가정용 저녹스(NOx) 보일러 보급(1000대) 등이 있다.

시는 우선 어린이통학차량 LPG차량 전환 지원 사업을 1월 중 시작할 예정으로 신청대상은 어린이통학차량으로 LPG 신차를 구입하는 자며 1대당 700만원을 지원하게 된다.

3월에는 배출가스 5등급 경유 차량에 대해 조기폐차(160만원/대) 및 저감장치(DPF) 설치(380만원/대) 지원, 가정용 저녹스(NOx) 보일러 보급 지원(10만원/대) 등이 추진된다.

친환경자동차 보급사업으로는 전기자동차는 지난해보다 51대 늘어난 381대에 1대당 1400만원 지원하고, 수소자동차는 지난해 대비 2배 증가한 60대에 1대당 3250만원을 지원한다.

전기화물차 140대도 지원하고 연내 공공 전기충전소 5개소를 추가 설치하며 LPG 1t 화물차 250대 지원사업으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기후변화 대응책을 다양하게 추진한다.

김종민 서산시 환경생태과장은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대기질 개선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