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일 정상회담…북핵·미사일 문제, 中대응 긴밀 협력 합의

등록 2022.01.22 01:19: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시다 취임후 첫 회담…외교·경제 2+2 회의 신설 합의
쿼드 정상회의, 2022년 상반기 일본 개최 방침 확인
기시다 "자유롭게 열린 인·태 실혐 위해 미일 협력 심화"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의 이스트룸에서  기자회견 하고 있다. 2022.01.2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21일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중국 대응, 북한 핵미사일 문제 등에 대해 미일 간 긴밀히 협력하기로 확인했다.

NHK,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화상 형식으로 열린 미일 정상회담은 약 80분 간 실시됐다. 구체적으로는 21일 오후 10시 1분께(미 워싱턴 시간 21일 오전 8시1분)부터 11시 23분까지 실시됐다.

양 정상은 미국·인도·호주·일본 안보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담을 올해 상반기 일본에서 개최할 방침을 확인했다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회담 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밝혔다.

아울러 미일 정상은 중국의 동중국해·남중국해 진출, 홍콩·신장 위구르 자치구 인권문제,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등에 대해 미일 간 긴밀히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기시다 총리는 기자들에게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미일이 협력하고 동지국과 협력을 심화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즉시 해결에 대해 강한 지지를 표명했다.

양 정상은 회담 전 21일 발표된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대한 미일 공동 성명'을 환영하고 핵무기 없는 세계를 위해 함께 노력할 방침을 확인했다.

미일 정상은 지속 가능하고 포섭적인 경제·사회 실현을 위해 새로운 정책 이니셔티브 논의를 심화하기로 합의했다.
associate_pic

[도쿄(일본)=AP/뉴시스]지난 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한고 있다. 2022.01.22.


특히 경제 분야 논의 추진을 위해 외교·경제장관(2+2)의 경제판 2+2 신설에 합의했다. 기시다 총리는 "포괄적인 미일 경제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새롭게 국가안전보장 전략 등을 책정해 일본의 방위력의 근본적으로 강화할 결의를 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대해 센카쿠(尖閣) 제도(중국명 댜오위다오)에 대해 미일 안전보장 조약 제5조가 적용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긴박한 우크라이나 정세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기시다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억제하기 위해 함께 긴밀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또 "어떠한 공격에 대해서도 강한 행동을 취하는 것에 대해 미국과 다른 동맹국, 파트너와 긴밀한 협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미일 정상회담은 기시다 총리가 지난해 10월 취임한 후 처음이다. 작년 11월 영국에서 열린 제26차 UN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에서 만났으나 짧게 대화하는 데 그쳤다.

당초 기시다 총리는 미국 방문을 목표로 했으나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포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