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탈레반, 다음주 노르웨이서 서방과 첫 회동

등록 2022.01.22 01:26: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국·독일·영국 등 대표단 참석
인권과 인도적 지원 문제 논의

associate_pic

[앙카라(터키)=AP/뉴시스]지난해 10월 14일 탈레반이 임명한 아프가니스탄의 아미르 칸 무타키 외교부 장관이 터키 앙카라에 도착한 모습. 2022.01.09.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아프가니스탄 집권 세력인 탈레반이 다음주 노르웨이를 방문해 서방 관리들과 회동한다고 AP 통신 등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탈레반이 지난해 8월 아프간을 장악한 이래 유럽 국가를 공식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노르웨이 외무부는 이날 탈레반 대표단을 오는 23∼25일 오슬로에 초청했다고 밝혔다. 회담에는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유럽연합의 특별 대표단이 참석한다고 현지 신문은 설명했다.

노르웨이 외무부는 인권과 인도적 지원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이번주 초 인도적 상황에 대한 회담을 위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을 방문했다고 부연했다.

아니켄 후이트펠트 노르웨이 외무부 장관은 "우리는 아프가니스탄의 심각한 상황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그곳에서는 수백만명이 인도주의적 재앙에 직면해 있다"고 했다.

후이트펠트 장관은 다만 이번 회동은 탈레반을 정당화하거나 인정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프간 내 사실상의 당국과 대화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정치적 상황이 더 심각한 인도적 재앙으로 이어지도록 할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탈레반은 아미르 칸 무타키 외교부 장관이 대표단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서방국가에 동결 자산 해제 등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미국, EU 등 국제사회는 지난해 8월 탈레반이 아프간을 장악하자 100억달러에 가까운 아프간 정부의 해외 자산을 동결했다. 아직 탈레반 정부를 인정한 국가는 없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