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미크론 맹위' 유럽·미국서 곧 정점 전망…'엔데믹' 기대(종합)

등록 2022.01.24 07:03: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WHO 유럽사무소장 "유럽, 엔데믹 넘어갈 수도"
美파우치 "2월 확진자 정점…상황 좋아 보인다"
日매체 "세계 유행 4대 도시 정점까지 27일 소요"

associate_pic

[런던(영국)=AP/뉴시스]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국립 코로나19 추모 벽에서 한 여성이 사랑의 하트 메모지에 고인에 대한 추모 메시지를 쓰고 있다. 2022.01.24.


[서울=뉴시스] 문예성 이혜원 기자 =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맹위를 떨치고 있는 유럽과 미국에서 곧 감염 확산세가 정점을 찍고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3일(현지시간) 한스 클루게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사무소장은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가 유럽에서 엔데믹(주기적으로 유행하는 풍토병)으로 넘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클루게 소장은 "현재 유럽 오미크론 확산세가 진정되고 나면 상당수가 백신이나 감염으로 면역력을 갖추게 된다"며 "몇 주나 몇 달간 세계적 면역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클루게 소장은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종말을 향해 가고 있다"며 "연말쯤 코로나19가 다시 돌아오더라도 팬데믹은 아닐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엔데믹에 대한 많은 얘기가 있지만, 코로나19는 우리를 두 번 이상 놀라게 했기 때문에 매우 조심해야 한다"고 경계했다.

클루게 소장은 오는 3월까지 유럽인 60%가 오미크론에 감염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국에서도 다음달 오미크론 확산세가 정점에 도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ABC '디스위크'에 출연해 "2월 중순까지 대부분 주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정점에 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상황이 좋아 보인다"며 "과신하고 싶지 않지만, 현재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낙관했다.

또 "남아프리카공화국, 영국, 이스라엘, 미국 북동부 및 중서부 지역 오미크론 확산 패턴을 보면 (확진자가) 정점을 찍은 뒤 급격히 감소했다"며 "남부와 서부 일부 주에선 확진자가 계속 상승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워싱턴(미국)=AP/뉴시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열린 상원의 보건·교육·노동 연금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오미크론 변이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2022.01.24.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사태 관련 장기 시나리오 두 개를 언급하며, 최선의 경우 코로나19가 일반적 호흡기 질병으로 간주될 정도로 확진자가 최저 수준으로 내려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악의 경우 높은 수준의 전염성과 독성을 가진 새로운 변이가 출현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일본에선 오미크론 유행 세계 4개 도시를 분석한 결과 정점까지 평균 27일 걸렸다며, 도쿄의 경우 다음달 초 확산세가 정점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가우텡, 미국 뉴욕시,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등 오미크론 유행 주요 4개 도시에서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감염자 수가 전주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날부터 10% 이상 줄어든 날까지 계산했다.

그 결과 가우텡에선 지난해 11월17일 확진자가 두 배로 늘어난 뒤, 31일 만인 다음달 중순 정점을 찍었다. 뉴욕에선 지난해 12월15일 확산 단계에 들어가 지난 14일 하락하기까지 30일 걸렸다.

파리는 24일, 런던은 23일 소요돼 평균 27일로 집계됐다.

매체는 지난 4일 도쿄 코로나19 확진자가 두 배로 늘어나기 시작했다며, 해외 사례를 적용하면 다음달 초 정점에 이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부스터샷 접종률 저조로 유사한 패턴을 보이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