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T, '빅데이터 상권분석'으로 소상공인 돕는다

등록 2022.01.28 14:56:28수정 2022.01.28 16:08: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T 빅데이터 상권분석 활용법 알려주는 '잘나가게 이야기'
누구나 데이터를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KT가 빅데이터 상권분석 플랫폼 ’잘나가게’의 최적 활용 정보를 알려주는 ‘잘나가게 이야기’ 메뉴를 새로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잘나가게 이야기’는 ▲KT 빅데이터 상권분석을 쉽고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잘나가게 사용법’ ▲KT 잘나가게 서비스를 사용해 매출을 올린 사장님들의 실제 사례를 소개하는 ‘잘나가는 사장님’으로 구성돼 있다.

‘잘나가게 사용법’에서는 ▲잘나가게로 내 상권 이해하기 ▲잘나가게의 배달분석으로 효과적인 배달 전략 짜기 ▲데이터로 장사하기 등 활용법을 알려주는 콘텐츠를 유튜브 영상으로 제공한다. 이를 통해 잘나가게에서 제공하는 내 상권 영역, 주변 유동인구와 매출 수준, 고객 및 배달 수요 통계 등 빅데이터 정보를 쉽게 이해하고 장사에 적용하는 방법을 알 수 있다.

‘잘나가는 사장님’에서는 KT 잘나가게를 활용해 실제로 매출을 올린 사장님들의 인터뷰를 제공한다. 첫 인터뷰는 인천 청라의 한 초밥집으로, KT 잘나가게의 창업지 상권분석을 통해 인근 수요를 파악하고 맞춤형 메뉴를 개발해 월 3000만원의 매출을 7000만원까지 끌어올린 사례를 소개했다.

KT는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해 ESG 경영차원에서 ‘잘나가게 이야기’를 포함한 KT 잘나가게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KT 잘나가게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 후 사용할 수 있다.

최준기 KT AI/BigData사업본부장은 “잘나가게 이야기는 KT 잘나가게를 이용해 본 고객분들이 제공해 주신 소중한 서비스 개선 아이디어를 실제 서비스에 반영한 사례”라며 “KT의 빅데이터 상권분석 플랫폼인 잘나가게를 활용하는 모든 소상공인분들의 가게 매출이 늘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