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4월 집값 사상 최고…인플레·금리인상에 거래는 감소

등록 2022.05.20 01:10:33수정 2022.05.20 07:53: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존주택 중위價 39만1200달러
전월比 4.2%↑…전년比 14.8%↑
거래 561만 건…2020년 6월 후 최저
고물가·금리인상에 심리 꺾여

associate_pic

[매사추세츠(미국)=AP/서울] 지난 2020년 10월6일 매사추세츠주 웨스트우드의 한 주택 앞에 판매용 간판이 세워져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의 4월 집값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며 한 달 만에 또 다시 기록을 갈아치웠다. 그러나 높은 가격과 금리 인상에 판매 건수는 감소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은 19일(현지시간) 미국의 지난달 기존주택 중위 가격은 39만1200달러(약 5억원)로, 1999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전 기록인 지난 3월 37만5300달러(약 4억8000만원)를 뛰어 넘었다. 1년 전보다는 14.8% 올랐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사상 최저 수준였던 주택담보대출 금리와 유동성, 재택근무로 인한 더 넓은 자가 주택 소유 심리가 지난 2년 간 집값을 끌어올렸다. WSJ은 "주택 구매에 대한 수요가 공급을 계속 초과하면서 구매자 간 경쟁이 일고 주택 가격이 상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거래 건수는 줄어들었다. 최근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집값 거품에 대한 우려가 수요 심리를 꺾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존주택 판매 건수는 연율로 561만건으로 전달보다 2.4% 감소했다. 2020년 6월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5.9% 줄었다.

NAR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로런스 윤은 "높은 집값과 급격한 금리 인상이 구매 활동을 감소시켰다"며 "팬데믹 이전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WSJ는 "고물가와 금리 인상으로 2년 간의 광풍 후 판매 건수가 감소했다"고 전했다.

미 주택담보대출금융기관인 프레디 맥에 따르면 30년 만기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는 5.25%로 전년 동기 대비 3% 상승했다. 모기지은행가협회(MBA)의 계절 조정 지수에 따르면 지난주 기준 신청 건수는 전주 대비 12%, 전년 대비 15% 감소했다.

4월 말 신규(분양) 주택은 103만 가구로 전월 대비 10.8%, 전년 동월 대비 10.4% 증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