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사연, 투포환선수 될뻔…먹방 때문에 몸무게 앞자리 바뀌어

등록 2022.05.22 12:18: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토요일은 밥이 좋아(토밥좋아)'. 2022.05.22.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가수 노사연이 먹방 도중 투포환선수가 될 뻔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노사연은 2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토밥좋아)'에서 끝없는 먹방 때문에 "몸무게 앞자리가 달라졌다"고 토로했다. 현주엽 역시 "지금처럼 먹으면 앞자리가 8도 가능할 것 같다"며 고민에 공감했고, 박명수는 "몸무게 앞자리가 8자가 되면 투포환해야 한다"고 했다.

이 말에 노사연은 "예전에 체육 선생님이 나한테 투포환 해보라고 하신 적이 있다"며 학창 시절 일화를 꺼냈다. 그는 "첫사랑 선생님이 어느 날 체육실로 부르셨다. 너무 좋아서 날아갈 것 같았다. 그런데 선생님께서 '내가 널 쭉 지켜봤다. 너 투포환 한번 해'라고 말씀하시더라. 그때 충격이 너무 컸다"고 산산 조각난 첫사랑의 추억을 소환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토밥좋아'는 박명수, 노사연, 현주엽, 김종민, 히밥이 전국 곳곳을 돌아다니며 숨은 로컬맛집에서 정통 먹방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