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U+ "친환경 IDC로 289만 그루 소나무 숲 조성 효과 봤다"

등록 2022.05.23 09:00:00수정 2022.05.23 16:42: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바깥 공기를 전산실로 끌어들이고 냉동기 냉수 온도 상향
전국 IDC, 겨울철 외기냉방으로 연간 3478만9천kWh 절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LG유플러스가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에너지 효율화를 통해 289만 그루의 소나무 숲 조성 효과를 달성했다. (사진=LG유플러스) 2022.5.23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심지혜 기자 = LG유플러스가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에너지 효율화를 통해 289만 그루의 소나무 숲 조성 효과를 냈다.

LG유플러스는 대형 구조물인 IDC에 친환경 냉각 장치 도입으로 에너지 효율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국내 IDC는 여러 서버가 적정한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전체 건물 중 9.6%에 달하는 많은 양의 에너지를 사용한다. 이는 아파트, 상용건물에 이어 세번째에 달한다. LG유플러스가 IDC에서 에너지 사용량 절감 노력을 기울이는 이유다.

지난 1999년 국내 최초 IDC인 논현 IDC를 개소한 LG유플러스는, 2015년 아시아 단일 IDC 최대 규모 평촌메가센터 등 전국에 10여 곳에 IDC를 운영하고 있다.

2019년부터는 외부기온이 낮은 겨울철에 바깥 공기를 전산실로 끌어들이는 외기 냉방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이전까지는 서버랙이 내뿜는 더운 공기를 실내 냉방기를 가동해 냉각했는데, 이젠 차가운 바깥 공기를 활용해 냉방기를 가동하지 않아도 된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는 연간 3478만9천kWh(킬로와트시)를 절감하고 있다. 이는 이산화탄소배출량으로는 약 1만5천982톤이며, 30년생 소나무 242만 그루를 심은 효과와 같다.

평촌메가센터에서는 전산실 내부의 기온를 낮추기 위한 수냉장비인 ‘냉동기’가 만들어내는 냉수의 온도를 상향해 약 8%의 운전 전력을 절감하고 냉각수 비상배관을 활용한 최적 운전법을 도입하는 등 에너지 절감 조치를 통해 냉동기 2대 분량, 연간 약 435만3천kWh의 전력을 절감할 수 있었다. 탄소배출량으로는 이산화탄소배출량으로는 약 2000톤, 30년생 소나무 30만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다.

이밖에도 IDC 건물 내 LED 센서 설치, 냉동기 냉수 펌프 회전속도 최적화, 냉각탑 팬 운전속도 자동제어 등을 도입하는 등 연간 248만1천kWh, 30년생 소나무 약 17만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전력 에너지를 절감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2023년 3분기에는 연면적 4만450㎡, 축구장 6개 너비의 신규 하이퍼스케일(서버 10만대 이상의 수용이 가능한 규모)급 IDC ‘평촌2센터’를 준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평촌2센터를 ▲에너지 사용량 절감 ▲신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친환경 요소를 적용한 센터로 기획했다.

권준혁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장(전무)은 “LG유플러스가 고객의 일상에 다가가기 위해 꼭 필요한 IDC가 친환경 경영에도 기여할 수 있어 더욱 가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디지털 혁신기업으로써 고객의 경험을 혁신하기 위해 LG유플러스의 인프라를 ESG 경영에 부합하도록 업그레이드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m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