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권영세 "北, 도발로 직면하는 건 억제와 불이익 뿐"

등록 2022.05.25 12:16: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바른 길 택해 나오라" 촉구 및 경고
"초당적 논의 자리 마련했는데도 도발"
北, 25일 ICBM·SLBM 포함 복합 도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지난 17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2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도발로 직면하는 건 억제와 불이익 뿐"이라며 "올바른 길을 택해 나와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권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남북 코로나 방역 협력 방안 세미나에서 "북한은 우리의 거듭된 도발 중단 경고에도 불구하고 다시 세 차례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는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 평화와 안정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도발 행위"라며 "이를 규탄하며 이런 도발들을 중단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이런 도발로 인해 직면하게 되는 것은 더 강화된 한미 동맹의 억제와 추가적 불이익 외엔 없다"며 "정부는 북한 도발에 대해 말로서가 아닌 행동으로 실효적 억제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북한은 자신들이 요구하는 바에 대해 무모한 도발이 아닌 대화와 협상으로 나올 때 비로소 남한과 국제사회가 귀를 기울일 것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어떤 주제라도 전제 조건 없이 논의할 준비가 됐다"며 "북한은 즉각 도발을 중단해 스스로 고립시키고 제재 굴레 속에 들어가지 말고, 대화와 외교의 장으로 나와 요구하는 바를 얘기하라"고 촉구했다.

권 장관은 "정부는 인도적 협력은 북한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결부된 인류 보편적 가치의 실현인 만큼 이를 정치, 군사적 상황과 분리해 조건 없이 추진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 왔다"고도 했다.

이어 "북한 코로나 확산 보도 직후인 16일엔 북한에 대한 협력을 다시 제안했다"며 "오늘은 초당적으로 대북 코로나 협력을 논의하는 자리까지 마련했는데 북한이 호응 아닌 도발을 지속해 매우 안타깝다"고 짚었다.

나아가 "앞으로 남북 간 여러 굴곡이 있을 수 있지만, 윤석열 정부는 원칙을 일관되게 견지하면서도 실용과 유연을 통해 인도적 협력을 포함한 발전적 남북 관계를 구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지난 16일 권영세 신임 통일부 장관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출근하고 있다. 2022.05.16. kmx1105@newsis.com

앞서 정부는 16일 권영세 장관 명의 대북통지문을 북측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에게 보내려 했으나 북한은 이를 무시하고 있다. 16일과 23일 접수 의사를 재차 문의했으나 북한 측은 무반응이었다.

오히려 북한은 이날 미사일 발사를 통해 우리 측 제의에 도발로 응답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북한은 최근 방역 상황이 호전됐다고 평가했으며, 중단 없는 사업 추진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북한 미사일 발사는 미국과 한국을 모두 겨냥한 복합 도발로 평가된다. 다양한 사거리 미사일을 동시에 접목, 한미의 미사일 대응 능력을 무력화할 수 있다는 역량 과시 성격으로도 읽힌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발사된 미사일은 3발로 평양 순안 일대에서 각각 오전 6시께, 6시37분께, 6시42분께 포착됐다. 모두 탄도미사일에 해당하는 발사체로 식별됐다.

먼저 첫 미사일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며 비행거리 약 360㎞, 고도 약 540㎞로 관측됐다. 두 번째 탄도미사일은 고도 약 20㎞에서 소실됐다고 한다.

세 번째 미사일은 단거리탄도미사일(SRBM)로 추정되며, 비행거리 약 760㎞, 고도 약 60㎞로 탐지됐다. 세부 제원은 정밀 분석이 이뤄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