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 열대야 이틀째…밤 최저 27.4도

등록 2022.06.27 09:12:49수정 2022.06.27 09:32: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상청 제주 북부·동부 폭염주의보 발효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 북부와 동부 지역에 첫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 금능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밤 제주의 밤 최저기온은 25.1도를 기록해 올해 첫 열대야 현상도 관측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열흘 빠른 것이다. 2022.06.26.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밤사이 더위가 식지 않은 제주지역 열대야가 이틀째 이어졌다.

27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제주 북동부 지역에 밤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면서 열대야가 연일 나타났다.

이 시간대 제주 북동부 지역 최저 기온은 27.4도로 측정됐다. 전날 북동부 지역 중 하나인 제주시 건입동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올해 최고인 34도를 기록했다.

식지 않는 더위에 기상청은 이날 제주 북부와 동부 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된다고 예상되거나, 급격한 체감온도 상승이 예상될 때 발령된다.

기상청은 산지와 한라산 남쪽 지역을 중심으로 28일까지 20~60㎜의 비가 올 것을 예보했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가장 무더운 시간인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야외 활동을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yj434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