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통령실 "규범 연대 등 尹 나토 순방 목표 기대이상 달성"

등록 2022.06.30 04:03:15수정 2022.06.30 08:2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나토 순방 목표는 신흥안보 협력,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나토 파트너 4국 새 인태전략 구상…중국 딜레마 고민"
"尹, 글로벌 과제에 한국의 기여와 협력 강화 거듭 강조"
"참가국들, 반도체 등 신흥안보 큰관심…후속 회담 제의"
"尹, 정상회담 각 나라별 맞춤형 협력 방안 제시해 성과"
부산 엑스포 유치전도 성과…한미일선 중국 언급 없어
"이번 한미일 정상회담 성과는 한미일 안보협력 복원"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2.06.29. photo1006@newsis.com


[마드리드·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지훈 양소리 기자 =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3박5일간의 나토 순방 마무리를 하루 앞둔 29일  "회담일정을 거의 소화한 지금 세가지 목표를 기대이상으로 달성했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 마련한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과 만나 "윤 대통령과 대표단이 목표로 했던 나토 참가 컨셉트는 규범 연대, 신흥안보 협력 강화,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세가지 컨셉 중 가치 규범 연대와 관련해  "인권, 법치에 대한 공감대 확인을 넘어 나토가 문제시하는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한 러시아 책임성에 대해 나토 동맹국이 신전략개념을 갖고 나왔다"며 "이번 나토회의에 초청된 한국 등 아태 4국은 새 인도태평양 전략을 구상하고 있는데 그 한가운데는 중국에 대한 고민과 딜레마가 섞여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여러 나라들과 정상회담을 가지며 '한지역의 문제로 그치지 않고 확산돼 글로벌 사회의 공동과제로 대처해야 한다고 반복 강조했다"며 "한국의 글로벌 기여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라고 전했다.
 
신흥안보 협력 강화와 관련해선 "이번 회의 참가자들은 AI, 빅데이터 기술 역량을 뒷받침 하는 반도체, 미래 전기자동차의 경쟁력을 좌우할 차세대 배터리기술, 기후 변화 시대를 뒷받침할 원전 등 대한민국이 갖고 있는 모델의 경제성, 효율성, 시장성에 대해 우리가 먼저 말을 꺼내기도 전에 관심을 가지고 협력을 타진하며 후속회담을 제의해왔다"고 했다.

이어 "결국 안보문제가 포괄적 안보로 확대되고 신흥안보서 한국의 초격차 기술을 나토, EU와 협력을 심화하는 계기가 됐다. 결국 신흥안보협력의 첫 단추를 뀄다고 평가한다"라고 강조했다.

글로벌네트워크 구축과 관련해선 "윤 대통령은 스페인 국왕 갈라만찬에서 20여개 나라 정상과 인사를 나누면서 구체적 협력 아젠다 제시의 물꼬를 텄다"면서 "각종 양자회담에서는 각국 맞춤형 협력 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2일간의 나토계기 정상회담에서 호주와는 그린수소협력과 북핵, 네덜란드와는 반도체 공급망 협력, 프랑스와는 원전기술 및 우주산업, 폴란드와는 신공항건설 등 인프라 산업 및 원자력과 방산산업, EU와는 우크라이나 문제, 덴마크와는 기후변화, 체코와는 원자력과 전기자동차 등에 대해 논의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특히 모든 양자회담에서 윤 대통령에 자국을 방문해달라는 요청을 해왔고, 윤 대통령도 상대국 정상이 한국을 방문해 협력 사항을 구체화하자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순방에서 2030 국제엑스포 부산 유치전도 펼쳤다.

양자회담 및 약식 회담 국가 중에서는 부산 유치를 적극 고려하겠다는 국가도 있었고 다른 국가를 고려했지만 앞으로 부산을 고려하겠다는 나라도 있었다고 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톤과 내용은 조금씩 다르지만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해 대체로 우호적이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4년9개월만에 성사된 '한미일정상회담에서 중국에 대한 언급이 있었나'는 질문에는 "한미일회담에서는 순전히 안보 이슈만 논의했다"며 "한미일 정상회담의 가장 큰 의미는 한미일 안보협력을 오늘로서 복원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중국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은 안했지만 한미일을 포함한 나토 동맹국의 모든 연설에는 보편 타당한 가치와 규범을 존중하는 가운데 모든 국제관계가 조성돼야 하며, 모든 나라가 합의한 룰과 법치가 있고 이를 거스르지 않는다면 최소한 협력관계가 가능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전했다.

이날 회담을 가진 AP4의 신 인태전략과 관련해선 "호주도 인태전략을 구사하고 있고 우리도 한국형 인태전략 구상을 마련중에 있다"며 "우리 인태 전략이 어떻게 만들어질지 나토 회원국들이 무척 궁금해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협의하자는 국가가 많다"라고 전했다.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 가능성에 대해선 "오늘은 대북 제재는 논의되지 않았다 다만 새로운 대북제재 중에는 북한 인물과 기관에 대한 제재 등이 고려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jikime@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