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 숨진 조유나양 가족 휴대전화·차량 블랙박스 분석 주력

등록 2022.06.30 11:00:08수정 2022.06.30 11:13: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양 승용차서 휴대전화 2대·차내 영상 저장장치 확보
디지털 포렌식 착수…일가족 사망 원인·배경 입증 집중

associate_pic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조유나양과 부모가 탑승했던 승용차량이 한달여만에 바다에서 발견된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에서 경찰 등이 차량 인양작업을 하고있다. 2022.06.29.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한 달 넘게 실종됐다가 전남 완도 앞바다에 빠진 승용차에서 숨져있던 초등학생 조유나(10)양 일가족의 사망 경위 등을 수사 중인 경찰이 휴대전화·차량 블랙박스 등을 확보해 집중 분석한다.

30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9일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주변 앞바다에서 인양한 아우디 승용차 내 숨진 채 발견된 조양의 일가족의 것으로 보이는 휴대전화 2대를 수거했다.

누구 명의의 휴대전화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수거한 휴대전화 2대를 전문수사팀에 보내 디지털 정보 포렌식(법의학 분석)을 의뢰했다.

사망 전후 휴대전화 명의자가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사진·영상 자료 등 디지털 정보를 복원한다면, 일가족의 사망 배경·경위를 규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극단적 선택 등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만큼, 생전 가상화폐 투자 실패 또는 빚 독촉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정황은 없는지도 두루 살핀다.

이와 함께 전날 차량 현장 검시에서 확보한 차량용 블랙박스 저장 장치(SD 메모리카드)도 자료 복원·분석에 돌입했다.

현재 송곡항 인근 정류장 CCTV에 차량이 방파제 방면으로 향하는 장면이 녹화된 시점부터 휴대전화 신호 두절 시점까지 최대 2~3시간 가량 일가족의 행적이 입증되지 않고 있다.

따라서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해상 추락 전후 상황을 파악할 중요한 근거라고 보고, 분석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부터 조양 일가족의 부검을 진행하는 한편, 차량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을 의뢰해 고장·단순 교통사고 가능성도 들여다본다.

한편, 광주 모 초등학교 5학년생인 조양과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그러나 제주가 아닌 완도에서 1주간 머물렀다.

이후 지난달 30일 밤 일가족이 조씨의 아우디 차량을 타고 황급히 펜션을 빠져나갔고, 이튿날인 31일 새벽 완도군 신지면 일대에서 일가족 휴대전화 전원이 차례로 꺼졌다.

조양이 체험학습 기간이 끝나도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은 이달 22일에서야 경찰에 신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