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성남시 인수위 "사안의 본질 흐리지 마라" VS 민주당 "검찰 놀이는 그만"

등록 2022.06.30 14:37: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성남시청.


[성남=뉴시스]신정훈 기자 = 경기 성남시 시장직인수위원회와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협의회가 민선 8기 출범 전날인 30일까지 서로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협의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인수위의 ‘인디언 기우제’식 검찰놀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협의회는 “신상진 성남시장 인수위가 ‘검찰 역할 놀이’에 푹 빠진 모양”이라며, “아무 권한도 없이 대법원 판결까지 끝난 이재명 전 시장의 ‘친형 강제입원 의혹’을 다시 조사하겠다더니 이제는 전임 시장들의 ‘공용 휴대전화’ 통화기록까지 요구하고 나섰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통화기록 요구는 명백한 월권이자 직권남용이고, 불법행위”라며 “통화기록은 개인정보이기에 개인의 동의와 법적인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정식 민주당협의회 대표는 "인수위는 더이상 반복되는 월권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그럴 시간에 물가 인상과 경기 침체로 어려움에 처한 시민의 삶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에 시장직 인수위도 입장문을 통해 "본질을 흐리는 정치공세는 중단하라"고 반박했다.

인수위는 "사안의 본질은 이재명 의원과 이의원의 시장 시절 측근들의 상식을 벗어난 수많은 휴대전화 기기변경, 전화번호 변경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것"이라며 "특히 대변인을 통해 통화기록이 아닌 공용 휴대전화 사용 내역을 제출해달라는 과정에서 파견공무원의 착각에 의한 해프닝이라고 언론에 설명했다"고 했다.

정택진 대변인은 "이재명의원은 8년간 기기를 8번 교체했는데, 삼성 3대, 보안성이 높은 아이폰이 5대였다. 핸드폰 번호도 세 개를 사용했다"며 "최측근인 A씨는 당시 6급인데도 7대를 바꿨으며 전부 아이폰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처럼 많은 전화번호를 쓰고 기기변경을 한 것은 뭔가를 감추기 위함이라는 추측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