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물가특위, 오늘 주유소 찾아 '유류세 인하' 체감도 점검

등록 2022.07.01 00:00:00수정 2022.07.01 09:2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일부터 유류세 인하 폭 37%로 확대
체감도 제고방안 논의…담합 등 조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1일부터 유류세 인하 폭이 30%에서 37%로 확대 적용된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휘발유와 경유 가격 안내판 모습. 2022.06.3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국민의힘은 유류세 인하 폭이 30%에서 37%로 확대되는 1일 일선 주유소를 찾아 고유가 상황을 직접 살피고 유류세 인하를 비롯한 물가 안정 정책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강구한다.

국민의힘 물가 및 민생안정특별위원회(물가특위)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금천구 SK에너지 박미주유소를 찾아 주유소 현장을 참관한다.

이날 현장 방문은 유류세 인하 효과가 소비자들에게 제대로 전달되는지를 살피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이날부터 연말까지 유류세 인하 폭을 30%에서 법상 최고 한도인 37%로 확대한다. 리터(ℓ)당 휘발유는 57원, 경유는 38원, LPG부탄은 12원 더 싸진다.

현장 참관 이후에는 관계부처, 업계 관계자들과 함께 유가 동향과 유류세 인하 실효성 및 민생물가 안정 정책 체감도 제고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물가특위는 앞서 지난 1~2차 회의에서 유류세 인하와 할당관세 적용 기한 연장 및 품목 확대 등을 논의했다. 3차 회의에서는 밥상물가 안정을 위한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다만, 현장에서는 당정이 내놓은 물가안정책 체감도가 낮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물가특위는 실제 현장에서 물가안정책이 어떻게 작동하고, 정책 효과가 소비자들에게 제대로 전달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담합 여부도 살핀다는 계획이다.

이날 현장 참관에는 류성걸 물가특위 위원장, 물가특위 위원들을 비롯해 관계부처에서 박일준 산업부 2차관, 김우중 기재부 물가대응팀장, 조홍선 공정위 카르텔조사국장 등이 참석한다.

업계에서는 구창용 SK에너지부사장, 서정규 에쓰오일 부사장, 김창수 GS칼텍스 전무, 정동창 대한석유협회 부회장, 이계방 한국석유유통협회 부회장, 유기준 한국주유소협회 회장 등이 참석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