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시립합창단 '합창으로 떠나는 세계여행' 7일 공연

등록 2022.07.01 09:59: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울산시립합창단 공연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시립합창단은 오는 7일 오후 7시 30분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합창으로 떠나는 세계여행 – 세계 속 한국’을 무대에 올린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미국, 아르헨티나, 사모아, 이스라엘 등 그동안 접하기 어려웠던 전 세계 나라별 민요를 아름다운 합창, 신나는 리듬, 시원한 타악 연주의 주제(콘셉트)로 준비했다.
 
1부 공연에서는 미국의 대표적인 민요 넬리 블라이(Nelly Bly), 시골 경마(De Camptown Races), 아르헨티나 민요 리베르탱고(Libertango), 이스라엘 민요 얼마나 아름다운가(Ma navu)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특히, 몽고 민요 ‘여덟 마리의 갈색 말(Naiman Sharag)’은 몽고 평야를 달리는 여덟 마리 갈색 말을 통솔하는 사나이와 말발굽의 우렁찬 소리를 울산시립합창단의 빈틈없는 목소리로 무대를 채운다.
 
2부에서는 한민족의 애환과 숨결이 굽이굽이 흐르는 ‘구아리랑’을 시작으로 ‘떡노래’, ‘밀양아리아’ 등 선조들의 희노애락을 합창 음악으로 느낄 수 있다.
 
특히, 마지막 곡 우효원 작곡 ‘건곤감리’는 태극기 네 모서리에 그려진 ‘건, 곤, 감, 리’(하늘, 땅, 물, 불)의 상징을 표현한 곡으로 태극을 중심으로 한 통일의 조화를 들려준다.
 
이번 공연은 울산시립무용단의 출연도 하나의 볼거리이다.
 
연주단을 책임지고 있는 박상욱 악장의 현란하고 신나는 타악기 연주와 엄현숙 단원의 심금을 울리는 해금 연주, 모든 감정을 아름다운 움직임으로 표현하는 이소영, 김유성 단원과 울산시립합창단이 어우러져 한 편의 명화를 만들어 낼 예정이다.
 
울산시립합창단 관계자는 “코로나19를 벗어나 홀가분한 마음으로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어 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입장료는 에스(S석) 1만 원, 에이(A)석 7000원이며 회관 회원 30%, 단체는 20%, 학생(초중고) 및 청소년증 소지자는 5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매 및 공연 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