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반도체 중심도시 추진전략' 첫 결재

등록 2022.07.01 11:22: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취임식 취소하고 수해현장 방문
“용인을 ‘추격’ 도시에서 ‘선도’ 도시로”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1일 예정돼 있던 취임식을 취소하고 수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1일 예정돼 있던 취임식을 취소하고, 집중호우 현장을 방문해 피해를 살폈다.

이 시장은 취임식을 대신해 이날 오전 8시 현충탑을 참배한 후 곧바로 지역 내 수해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시청으로 복귀한 이 시장은 반도체 기업 집적화를 위한 기반여건 조성, 반도체 소부장 기업 육성을 통한 경쟁력 강화 방안 등 반도체 산업의 발전 전략이 담긴 '글로벌 반도체 중심도시 추진전략'을 첫 번째로 결재했다.

이 시장은 “대한민국의 발전을 선도하는 최첨단 과학도시, 좋은 일자리를 많이 가진 일류 특례시라는 위상을 갖도록 할 것“이라면서 ”민선 8기 용인특례시장 취임과 함께 위대한 변화의 시동을 걸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첫 과제로 ‘세계 최고의 반도체 도시로의 도약’을 꼽고, 교통 인프라 대폭 확충을 약속했다.

국지도 57호선의 단절된 구간을 잇는 것은 물론 기흥에서 원삼, 백암까지 용인을 동서로 관통하는 고속도로를 건설하고 광주에서 용인까지 경강선을 연장한다는 게 핵심 전략이다.

이어 동서 간의 균형발전을 들었다. 이 시장은 현재 처인구 종합운동장 부지에 추진 중인 공원조성사업을 복합개발사업으로 전환하고, 방치된 역삼지구를 체계적으로 개발해 처인구 생활인프라 확장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기흥구와 수지구의 교통인프라 확충을 위해 동백과 신봉동을 잇는 도시철도 사업을 계속 추진하고, 서울지하철 3호선의 수서~수지 연결과 더 나아가 기흥구를 관통해 처인구 양지를 지나 원삼까지 연결하는 대안노선의 타당성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속도감 있는 재건축·재개발 ▲기흥역세권 중학교 신설 ▲돌봄센터 및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시립오케스트라 창단 ▲체육 인프라 확충 ▲장애인 광역 이동대책 수립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감축 ▲수변 산책로 및 둘레길 조성 등 교육과 보육, 문화, 체육, 복지, 환경 전 분야에 걸쳐 시민이 살기 좋은 용인특례시를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이 시장은 ”용인의 변화는 먼저 공직자의 변화에서 시작된다“면서 ”용인의 발전을 위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시민들의 훌륭한 생각과 아이디어를 행정을 통해 실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시민들과 편안하게 소통하는, 누구에게는 동생 같고, 누구에게는 형이나 친구 같은 시장이 되겠다”며 “용인에 변화의 바람, 발전과 도약의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이 시장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윤석열 대통령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축전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축하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