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 가스 공급 감축에 유럽 최대 전력회사, 구제금융 요청

등록 2022.07.01 14:19: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독일 유니퍼 SE, 정부와 재정안정 대책 협의 중

associate_pic

[베를린AP/뉴시스]3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 있는 리히터펠트 가스 화력발전소의 냉각탑에서 증기가 나오고 있다. 독일과 오스트리아는 러시아가 천연가스 공급 차질 우려에 조기경보를 발령했다. 2022.03.31.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감축으로 유럽 최대 전력회사 중 하나로 꼽히는 독일의 유니퍼 SE가 정부에 구제금융 요청을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니퍼는 독일 정부와 국영은행인 독일국책은행(KfW)의 신용대출 한도를 늘리는 방안이나 지분 투자를 포함한 재정안정 대책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유니퍼 최고경영자(CEO) 클라우스 디터 마우바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그로 인한 러시아산 가스 공급 감소로 사업 발전이 눈에 띄게 악화했다"며 "이에 우리는 독일 정부와 안정화 조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영 가스프롬 PJSC는 이달 초 노르트스트림 송유관을 통해 독일로 배송하는 천연가스 물량을 생산 능력의 40%로 줄였다. 유니퍼도 이달 중순부터 가스프롬으로부터 계약 체결된 가스량의 40%만 공급받고 있다고 밝혔다.

유니퍼는 상업용과 주거용 고객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부족분을 현물 가스 시장에 더 높은 가격을 지불하면서 메워야 했다.

유니퍼는 이러한 높은 비용이 수익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가 역시 약 18% 하락해 5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유니퍼의 주가는 올해 약 66% 하락했다.

유니퍼는 유럽 전역에서 전기를 생산하고 전 세계와 가스 거래를 하는 전력회사다. 다만 유니퍼의 위기 상황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에도 있었다. 유니퍼는 1월 국제유가가 치솟자 모회사인 핀란드의 공익사업회사 포르툼(Fortum Oyj)과 KfW로부터 약 100억 유로를 빌렸다. 그러다 침공으로 인해 상황이 악화한 것이다.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지난 5월 유니퍼의 러시아 위험노출을 경고하면서 투자등급 중 최하위 등급인 BBB-로 등급을 한 단계 낮췄다.

S&P분석가들은 러시아의 조치로 인한 시장 혼란은 곧 가라앉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유니퍼와 가스프롬의 깊은 계약 관계는, 유니퍼가 통제할 수 없는 변화에 취약하며, 천연가스를 더 희귀하고 더 비싼 석탄과 가스로 대체하는 것이 어렵다는 점도 위험 요인이라고 했다.

RBC 캐피털 마켓의 분석가들은 이날 고객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러시아 가스공급의 손실과 이를 교체하기 위한 유니퍼의 난투극이 매일 약 3000만 유로의 현금을 소모하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추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