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승희, '지명 40일만' 자진 사퇴…"책임은 지지만 억울"[전문]

등록 2022.07.04 12:02:03수정 2022.07.04 14:2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 대상
5월26일 지명…40일 만에 자진사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5월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05.30.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김승희 보건복지부(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자진 사퇴했다. 지난 5월26일 지명된 지 40일만이다.

김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오늘자로 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한다"며 "정치자금에 대해서는 고의적으로 사적인 용도로 유용한 바가 전혀 없으며, 실무적인 착오로 인한 문제"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실과 별개로 최종적으로 관리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 후보자 '사퇴의 변' 전문이다.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직 사퇴의 변 전문>

저는 오늘 자로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합니다.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객관적 근거가 없거나 저와 관련이 없는 가족들의 사생활에 대해서까지 수많은 비판이 제기되었습니다.

객관적 사실에 근거하여 각종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반복적으로 설명드렸으나, 이 과정에서 공직자로서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던 저의 명예는 물론이고 가족들까지 상처를 입는 것이 무척 힘들었습니다.

특히 정치자금에 대해서는 고의적으로 사적인 용도로 유용한 바가 전혀 없으며, 회계 처리과정에서 실무적인 착오로 인한 문제이긴 하나, 이러한 사실과 별개로 최종적으로 관리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합니다.

다만, 현재와 같이 정치자금 사용의 기준과 관리가 모호한 체계에서는 정치자금과 관련한 논란은 지속적으로 나타날 것이며, 저와 같이 억울하고 불합리한 피해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국회 내 논의를 통해 정치자금에 대한 제도적 보완이 이루어지기를 요청드립니다.

그동안 저를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윤석열 대통령과 저의 가족을 포함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저의 사퇴가 국민을 위한 국회의 정치가 복원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하며, 앞으로도 국민 행복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제가 처한 어떠한 위치에서도 최선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습니다.

2022년 7월4일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 김승희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