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제동원 피해자측 "민관협의회, 포장 씌우기 위한 절차 아닌가"

등록 2022.07.04 15:36:15수정 2022.07.04 16:0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위변제안, 전혀 고지받지 못해"
피해자-일본 기업 직접협상 강조
"직접협상되면 피해자 동의 구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강제 동원 소송 피해자 대리인단과 지원단이 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입구에서 강제동원 민관협의체 참여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외교부는 조현동 1차관이 주재하고 정부 인사와 전문가, 피해자 측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강제동원 민관협의체를 출범하고, 이날 첫 회의를 개최한다. 2022.07.04.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강제동원 배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민관협의회가 4일 오후 첫 회의를 연 가운데, 강제동원 소송 피해자 대리인단과 지원단은 이날 "(민관협의회 출범이) 이미 확정된 안에 '피해자 측 의사 확인' 등 포장을 씌우기 위한 절차에 불과한 것은 아닌지 의심과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피해자 대리인단과 지원단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위변제 안은) 대리인·지원단이 그동안 한국 정부로부터 전혀 고지받지 못한 내용"이라며 "또한 위 보도에 대해 외교부의 특별한 반박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300억 안을 유력한 안으로 판단하고 있는지 ▲일본 정부와 조율하는 단계인지 ▲그렇지 않다면 보도가 이뤄진 경위를 확인했는지 ▲외교부가 왜 보도에 대해 적극 대응을 하지 않았는지 등을 확인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 이들은 정부에 "피해자 대리인과 일본 기업과의 협상이 성사되기 위한 강력한 외교적 노력을 요청한다"고 했다.

이들은 일본 측이 아닌 한국 정부에 공개적 요청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대리인·지원단은 미쓰비시중공업 등 전범기업과의 협상이 3년 넘게 이뤄지지 않은 만큼, 피해자와 일본 기업이 만나 논의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부의 노력으로 직접협상이 성사되면, 피해자 분들의 동의를 구해 협상 기간 중 집행절차에 대한 조정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그동안 나왔던 무수한 안은 정부가 외교적 방식의 타협을 하려는 노력이라고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단 한 번도 (정부에서) 책임 있게 어떤 안이 피해자들의 의사가 맞는지 물어봐달라는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며 피해자들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