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구서 '2026세계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 열린다

등록 2022.07.06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지난 2017년 3월 19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육상진흥센터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7 대구세계마스터즈실내육상경기대회에서 각국 선수단이 경기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DB. 2022.07.05.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시는 세계마스터즈육상경기연맹(WMA)이 지구촌 육상인의 자유와 활력이 넘치는 축제인 ‘2026세계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 개최지를 대구로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2017년 성료한 실내종목 위주인 '2017세계마스터즈실내육상경기대회(WMACi)' 보다 2배 이상 큰 규모인 실외대회를 유치하게 되면서, 우리나라는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세계마스터즈육상경기연맹에서 주최하는 실내·실외대회를 모두 개최하게 됐다.

대구시는 지난 2017년 12월 유치계획을 수립하고, 2018년 스페인 말라가 대회부터 유치활동을 시작했다.

유치대표단은 대구스타디움, 육상진흥센터 등 스포츠 인프라와 더불어 하중도를 비롯한 금호강 수변공간, 풍부한 호텔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구의 매력적인 관광 인프라를 강조하며 개최지의 강점과 매력을 홍보했다.

특히 개최도시 선정 WMA총회에서는 홍준표 대구시장의 열정을 담은 프리젠테이션을 발표했으며, WMA회장단과 166개 회원국들은 지난 2017년 실내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던 대구의 능력에 대해 변함없는 신뢰를 보냈다.

세계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는 1975년 8월 캐나다 토론토 대회를 시작으로 실내·외 경기대회가 각각 격년으로 열리며, 과거 올림픽 메달리스트 등을 비롯한 35세 이상의 마스터즈가 자부담(항공, 숙박, 참가비 등)으로 참가하는 유일한 세계육상경기대회이다.

시상금이 없고(1~3위 메달) 개최비용의 일부를 참가비로 충당하는 경제적인 대회다. 일상에서 스포츠를 즐기는 여가문화로 다양한 경기수준과 연령대별 마스터즈가 참여하는 스포츠 축제의 성격이 강한 대회로 유럽권의 참여와 유치 열기가 뜨겁다.

2026년 세계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는 2026년 8~9월경 14일간 35종목(트랙 18종목, 필드 11종목, 로드 6종목)이 대구스타디움, 육상진흥센터 일원에서 펼쳐질 예정이며 90여개국에서 1만1000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2026세계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 유치라는 낭보를 시민 여러분께 전해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며 “국제스포츠도시 대구의 위상을 바탕으로 세계로 나아가는 대구를 건설하는 데 앞장서고, 대구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