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천사, 참새방앗간 다녀가다…우체통 속 38만원 사연은?

등록 2022.07.07 15:39:29수정 2022.07.07 16:17: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익명의 기부자, 면사무소에 편지와 함께 현금

associate_pic



[여수=뉴시스] 김석훈 기자 = 전남 여수시 소라면사무소 앞 복지 우체통에 익명의 기부자가 현금 38만원과 메모를 남기고 떠났다.

7일 소라면사무소에 따르면, 전날 면사무소 입구에 설치된 '참새방앗간' 복지 우체통에서 38만원과 편지를 함께 넣은 봉투가 발견됐다.

편지에는 "너무 적은 금액이라 부끄럽지만 혼자 사시는 어르신 분들을 위해 쓰였으면 좋겠네요"라고 적혀 있다.

소라면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이 기부금을 복지 사각지대 노인의 맞춤형 서비스에 사용할 예정이다.

2018년 설치된 소라면 참새방앗간 복지우체통은 생활이 어려운 주민이 도움을 요청하거나, 누구나 언제든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열린 복지 창구로 활용돼 왔다.

이근철 소라면장은 "소리 없이 따뜻한 정을 건네고 간 익명의 기부자에 진심으로 감사하다. 함께 나누고자 하는 많은 분의 마음을 모아 소외되는 이웃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인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