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왕이 "내정불간섭·공급망 보호 등 통해 전략동반 관계 발전해야"

등록 2022.08.10 00:11:19수정 2022.08.10 07:2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2022.08.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은 9일 산둥성 칭다오(青島)에서 양국 외무장관 회담을 열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발표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이 외교부장은 이날 취임 후 첫 방중차 칭다오를 찾은 박진 외교부 장관과 칭다오에서 만났다.

왕 외교부장은 회담에서 "올해 마침 중한수교 30주년을 맞았다"며 "'나이가 삼십에 이르면 어떤 일에도 흔들리지 않는 신념을 갖는다(三十而立)'라고 공자가 말씀했듯이 중한 관계도 비바람을 딛고 더욱 성숙하고 자주적이며 견고해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왕 부장은 한중이 항상 안전보장을 함께 하는 이웃나라이고 언제나 서로를 필요로 하는 동반자라는 사실은 역사와 실천이 증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쌍방이 상호 존중하고 상호 지지하며 상호 성취하는 건 양국과 양국 국민에게 중요한 이익을 가져다줄 뿐만 아니라 지역의 평화 발전과 번영을 위한 안정을 제공한다고 왕 부장은 언명했다.

그래서 왕 부장은 "미래 30년을 향해 양측은 그간의 유익한 경험을 토대로 양국 관계 발전의 대세를 잘 파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왕 부장은 "마땅히 자주독립을 견지해 외부의 간섭을 받지 않아야 하며, 선린우호를 견지해 피차 중대 관심사를 살펴야 하고, 개방과 상호이익(윈윈) 원칙을 견지해 산업 망과 공급망을 유지하고 평등존중을 견지해 상호 내정에 간섭하지 말아야 하며, 다자주의를 견지해 유엔헌장 취지와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그는 이러한 '5가지 사항의 견지'가 한중 국민이 원하는 최대 공약수이자 시대 흐름의 필연적인 요구라고 부연했다.

왕 부장은 중국이 한국과 함께 쌍방이 확정한 전략 동반자 관계를 유지하면서 건전하고 안정적이며 적극적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진 외교부장은 세상에 불안이 가중하는 속에서 세계는 대전환기에 들어서고 있다며 한국은 한중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기반으로 해서 상호존중과 평등호혜, 신뢰증진,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를 더욱 성숙 건강하게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표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