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천구, 밑반찬 지원 바우처 '다함께 찬찬찬' 확대 시행

등록 2022.08.16 16:38: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 750명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금천구는 밑반찬 지원 바우처 사업인 '다함께 찬찬찬'을 9월부터 확대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금천구 제공) 2022.08.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 금천구는 밑반찬 지원 바우처 사업인 '다함께 찬찬찬'을 9월부터 확대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다함께 찬찬찬'은 복지사업에 소외된 저소득 중장년 1인 가구를 지원하는 금천구만의 특별한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지정된 반찬가게(30곳)에서 월 4만원 한도로 반찬을 구매할 수 있으며, 현재 저소득 1인가구 600명이 혜택을 보고 있다.

구는 올해 '주민생활공공서비스 연계 강화 공모사업'에 선정돼 확보한 예산을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오는 9월부터 4개월간 지원대상을 150명 늘려 750명에게 혜택을 제공한다. 추가 지원 대상자는 6월에 신청한 대기자 중 선정기준표에 따라 고득점순으로 15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또 구는 추석이 있는 9월에 1인가구가 명절을 풍성하게 보낼 수 있도록 2만원을 추가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복지정책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물가인상 등으로 취약계층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때 더 많은 대상자를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저소득 1인가구가 건강한 한끼를 통해 지역사회에서 자신있게 정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