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시, 관광두레 활동가·주민사업체 발굴 나서

등록 2022.08.17 09:16: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역민 스스로 만드는 관광업 공동체인 관광두레 육성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권태완 기자 = 부산시는 한국관광공사, 부산관광공사와 함께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예비 관광두레 PD(활동가)와 주민사업체 발굴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관광두레'는 관광산업에 '두레'라는 전통적인 공동체 문화가 결합된 것으로, 지역주민이 스스로 만들어가는 관광사업 공동체다.

지난 2013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가 주민공동체를 기반으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의 창업을 지원·육성하고 있다.

'관광두레 지역협력사업'은 지자체와 협력해 예비 관광두레 활동가와 주민사업체를 발굴·육성해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속가능한 지역관광 발전 생태계를 조성한다.

관광두레 활동가는 지역에서 지역주민의 수요를 파악해 발전가능성이 높은 주민사업체를 발굴하고 창업·경영 개선 지원을 하는 기획자이며, 한국관광공사, 지자체, 주민사업체 간 중간 지원 역할을 담당한다.

주민사업체는 최소 3인 이상의 지역주민들로 구성돼 숙박·식음·여행 등 생산 및 판매를 통해 지역관광과 경제 활성화 주체로 활동한다. 부산에서는 영도 봉산마을에 '청마가옥'이 칵테일 체험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시는 부산관광공사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 내 관광두레협력센터를 조성하고 관광두레 업무를 추진한다. 또 현재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영도구·부산진구) 중이거나, 종료(동구)된 구·군을 제외하고 총 13개 구·군을 대상으로 관광두레 활동가와 관광두레 주민사업체를 발굴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발굴한 활동가와 관광두레 주민사업체에 교육 및 컨설팅을 제공하고, 한국관광공사 관광두레 공모전에 선정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won9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