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전남 상생 1호' 반도체산업 추진단장 선임

등록 2022.09.30 18:58: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태영 전 KAIST 나노종합팹센터 기획실장
기업 유치, 특화단지 지정, 인재 양성 수행

associate_pic

전태영  전태영 전 KAIST 나노종합팹센터 기획실장. (사진=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와 전남도가 광주·전남 반도체산업육성 공동추진위원회 추진단장에 전태영 전 KAIST 나노종합팹센터 기획실장을 10월1일자로 선임한다고 30일 밝혔다.

전 단장은 SK하이닉스 반도체 총괄기획팀장, KAIST 나노종합팹센터 기획실장, 삼화양행 소재사업부문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전 단장은 앞으로 광주·전남 반도체산업 육성을 목표로 ▲광주·전남 반도체 추진위원회 실무지원 ▲반도체 기업유치 ▲반도체 인재양성 지원 ▲중장기 산업육성 로드맵 수립 등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앞서 양 시·도는 민선 8기 상생협력 1호 사업으로 반도체산업을 육성하는데 합의하고, 지난 1일 광주테크노파크에 광주·전남 반도체산업육성 추진단을 설치해 업무를 추진해왔는데 단장 선임으로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특히 지난 27일 광주·전남의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시·도지사, 시·도의회 의장, 추진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전남 반도체산업 육성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한 바 있다.

광주·전남은 산업부에서 지정예정인 국가첨단전략산업 반도체 특화단지 신청을 위한 제안서를 준비중이며, 전문인력 양성 로드맵을 수립하기 위해 대학과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전 단장은 "광주·전남 상생 1호 사업이자 지역 최대 현안사업인 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해 추진단장이라는 중책을 수행하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다양한 반도체사업 추진을 토대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