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브라질, 룰라-보우소나루 전·현직 대통령 30일 대선 결선행 [뉴시스Pic]

등록 2022.10.04 13:04: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상파울루=AP/뉴시스]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전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상파울루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룰라 전 대통령은 1차 선거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힘겹게 눌렀으나 과반 득표는 하지 못해 오는 30일 결선 투표를 치른다. 2022.10.04.



[서울=뉴시스]박지현 인턴 기자 = 브라질 대통령 1차 선거가 치러진 2일(현지시간)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시우바 전 대통령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현 대통령을 접전 끝에 누르며 48.1%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했다.

보우소나루는 43.5%로 개표 중후반까지 선두를 내주지 않으며 룰라와 접전을 벌였다. 승리는 룰라 전 대통령이었지만 무효와 백지 투표를 제외한 과반 득표 실패로 오는 30일 결선 투표에서 최종 승부를 가리게 됐다.

브라질 당국 통신에 따르면 "룰라 전 대통령이 브라질 대선에서 1위를 차지했으나 극우 경쟁자인 보우소나루 현 대통령에 대한 결선투표를 피하기는 역부족"이었다고 전했다.

여론조사에서 30%대에 머물렀던 보우소나루가 1차 투표에서 40% 중반대의 적지않은 지지율을 보이면서 최종 투표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두 후보를 제외한 나머지 9명의 다른 후보들도 대선에 출마했지만 보우소나루와 룰라의 득표율에 미치지 못했다.

극우성향이자 '남미의 트럼프'로 불리는 보우소나루는 평소 격한 발언과 코로나19 대응 실패로 비판을 받고 있고 '좌파의 대부'로 불리는 룰라 전 대통령은 재임기간 7년동안 브라질의 국가부채를 해결하며 세계 8위 경제대국으로 올리는 업적을 이뤄내 높은 지지율을 얻고 있다.

극단적인 정치적 이념 대립 양상을 보이는 두 후보의 대접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누구에게 얼마나 많은 표가 쏠릴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associate_pic

[상파울루=AP/뉴시스]2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대선 투표가 마감된 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의 추종자들이 개표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2022.10.03.


 
 
associate_pic

[브라질=AP/뉴시스] 재선에 도전한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 실바 브라질 전 대통령 지지자가 2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총선 여론 조사가 끝난 뒤 결과 일부분을 듣고 축하하고 있다. 2022.10.04.



associate_pic

[리우데자네이루=AP/뉴시스]2일(현지시간) 연임에 도전하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2일(현지시간) 투표가 끝난 뒤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자택 밖에서 개표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2022.10.03.


 
associate_pic

[브라질=AP/뉴시스] 재선에 출마하는 보우소나루 대통령 지지자가 선거 다음날인 3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 플라날토 대통령궁 밖에서 2차선거가 시작되는 날 깃발을 흔들고 있다. 2차 선거는 오는 30일 열린다. 2022.10.04.


 
associate_pic

[브라질=AP/뉴시스] 다음 임기 재선에 출마하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총선 여론조사가 끝난 후 기자회견에서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2022.10.04.



associate_pic

[브라질=AP/뉴시스] 재선에 출마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총선 여론조사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22.10.04.



associate_pic

[상파울루=AP/뉴시스]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전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상파울루에서 기자회견 후 엄지를 치켜들고 있다. 룰라 전 대통령은 1차 선거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힘겹게 눌렀으나 과반 득표는 하지 못해 오는 30일 결선 투표를 치른다. 2022.10.04.




◎공감언론 뉴시스 jvlls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