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하대 신호진, 男배구 드래프트 1순위 OK금융그룹行

등록 2022.10.04 14:40: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왼손잡이 공격수 신호진, 인하대 우승 공신

2022~2023 KOVO 남자 신인 선수 드래프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2-2023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 OK금융그룹 신호진. 2022.10.04.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인하대 소속 왼손잡이 공격수 신호진이 전체 1순위로 OK금융그룹에 입단했다.

신호진은 4일 오후 청담 리베라 호텔에서 열린 2022~2023시즌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OK금융그룹에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됐다.

2001년생인 신호진은 신장 187㎝, 체중 86.5㎏으로 대전 석교초, 인하부중, 인하부고를 나왔다.

신호진은 왼손잡이 공격수로 아포짓 스파이커와 아웃사이드 히터를 모두 소화할 수 있다. 신호진은 주장으로서 인하대를 3년 만에 우승시켰다. 그는 올해 대한항공배 전국대학배구 고성대회 MVP와 KUSF 대학배구 U-리그 최우수선수상을 차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2-2023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 OK금융그룹 신호진. 2022.10.04.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호진은 드래프트 전 인터뷰에서 "멋 내지 않고 기본에 충실하겠다. 오로지 배구에만 집중해 매 경기 최선을 다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어느 곳에 가더라도 지금처럼 팀에 잘 녹아들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현대캐피탈은 1라운드에서 한양대 세터 이현승을 뽑았다. 삼성화재는 홍익대 미들블로커 김준우, 우리카드는 수성고 세터 한태준, 한국전력은 순천제일고 세터 김주영, KB손해보험은 성균관대 세터 박현빈, 대한항공은 중부대 리베로 송민근을 지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