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프로포폴 투약' 브아걸 가인, 오랜만에 근황…"지각쟁이"

등록 2022.12.06 13:41: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가인, 미료, 제아 2022.12.06  (사진=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프로포폴 파문을 일으킨 그룹 브라운 아이드걸스 멤버 가인의 근황이 전해졌다.

미료는 5일 인스타그램에 "미료 안경 왜 쓰냐는 소리 들음. 제아는 술이 세다. 진짜 세다. 나르샤는 이 멋진 사진들을 찍어줬다. 가인은 지각쟁이"라고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식당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브아걸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미료는 "가인이 늦게 와서 사진 못 찍음 아쉽다. 우리 넷이 모여 있는 거 보고 남들이 하는 말은 '진짜 세다'다. 근데 우리는 그걸 이해 못 한다. 우리가 보는 우리는 그냥 뭔가 하나씩 부족한 멍청이들인데"라고 덧붙였다.

가인은 2019년 7월부터 8월 사이에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지난해 초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됐다. 가인 소속사 미스틱 스토리는 지난해 7월 공식 입장을 내고 "가인이 그간 활동 중 크고 작은 부상들의 누적으로 오랫동안 극심한 통증과 우울증, 중증도의 수면 장애를 겪어왔고 그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한 선택을 하게 됐다"고 사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